컨텐츠 바로가기

"강아지 소변자국 잘지워져요" 홈쇼핑 그 광고, 알고보니 요오드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방통심의위, 홈쇼핑 11개사 무더기 법정제재

일반적 환경과 다른 상황 보여줘 시청자 오인]

머니투데이

/사진=방송통신심의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팀청소기 등을 판매하면서 휘발성이 강한 요오드액으로 만든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장면을 마치 반려견의 소변자국이 쉽게 지워지는 것처럼 광고한 일부 홈쇼핑사들이 무더기로 법정제재를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7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시청자가 제품을 사용하는 일반적인 환경과 현저히 다른 상황을 보여줘 잘못된 정보를 전달한 총 11개 상품판매방송에 대해 법정제재인 '주의'를 의결했다.

먼저 CJ온스타일, 롯데홈쇼핑, 홈앤쇼핑, 공영쇼핑, K쇼핑, 신세계쇼핑 등 6개 상품판매방송사는 세정제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실제로는 커피 등으로 만든 오염물질을 제거하면서, 마치 기름때를 쉽게 닦을 수 있는 것처럼 방송했다.

아울러 GS SHOP, 홈앤쇼핑, K쇼핑, SK스토아, 쇼핑엔티 등 5개 상품판매방송사는 스팀청소기를 판매하면서, 실제로는 휘발성이 강한 요오드액으로 만든 오염물질을 제거하면서, 마치 반려견의 소변자국을 쉽게 청소할 수 있는 것처럼 방송했다.

이에 대해 방통심의위는 "방송은 시청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할 의무가 있음에도,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의 장기화로 시청자들의 홈쇼핑 이용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소비자를 오인케하는 정보로 합리적 구매를 방해한 것에 대해 엄중히 경고하는 의미에서 법정제재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출연 의사가 속한 병원을 연결해주는 전화번호를 노출하고, 의료 상담을 유도, 권유한 3개의 의료정보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법정제재인 '주의'가 결정됐다. SBS CNBC '닥터Q 내몸을 말하다', GTV '헬스 플러스', 팍스경제TV '내 몸 건가 체인지 업' 등 3개 채널사용사업자(PP)는 의사인 출연자가 소속된 병원을 연결하는 전화번호를 자막으로 고지하고, 진행자가 "방송 이후에도 전화 상담은 계속된다"고 언급하는 등 방송 중 해당 병원과의 상담을 독려해 문제가 됐다.

방송을 통한 방송광고는 '의료법' 등에서 금지사항이다. 하지만 방통심의위는 "위 프로그램들이 사실상 해당 출연 의사나 병원을 광고하는 것과 다름없는 내용을 방송했다"며 "향후 유사 사례가 발생할 시 중징계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한편 지상파, 보도·종편·홈쇼핑PP 등이 과징금 또는 법정제재를 받는 경우 방송통신위원회가 매년 수행하는 방송평가에서 감점을 받는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