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몸통=이재명…제가 대통령되면 화천대유 주인 감옥行”

댓글 2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라며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누가 보더라도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다. 본인이 설계자라고 자백하고 사인한 증거까지 명백한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는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성남시 공영개발 시스템을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만든 거로 아는데, 캠프에 있는 게 맞냐’는 질문에 “캠프에 없다”며 “사실 이 (대장동 개발사업 구조) 설계는 제가 한 것이고, 유 전 사장이 실무자인 성남도시개발공사 담당 임원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저들은 덮어씌우기의 달인들이다. 상식과 공정, 정의를 짓밟았던 조국 비리를 검찰개혁을 내세워 여론을 호도하고 사건의 본질을 변질시키려했던 것과 똑같은 덮어씌우기 여론전을 펴 조국사태 시즌2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동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이재명 경기지사. 동아일보DB


윤 전 총장은 이에 정권교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권교체에 실패한다면, 저들은 이제 국민을 설계 대상으로 삼아 대한민국 전체를 대장동 아수라판으로 만들지도 모른다”며 “이걸 막는 게 나에게 맡겨진 소명”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방향에 대해선 “우선 핵심은 공영개발로 땅값을 후려쳐 강제수용해 땅 주인들에게 피해를 주고 팔 때는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 비싸게 분양해 수분양자들에게 피해를 준 수천억 원 배임범죄”라며 “본인 스스로 설계자라 했으니 꼬리자르기도 안 된다. 위례지구 등 수법 그대로이니 고의도 분명하다”고 했다.

또 “정관계에 로비한 범죄를 수사해야 한다. 수사하면 더 나올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여야 불문 나오는대로 모두 발본색원해 엄벌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화천대유에서 수천억을 어떻게 했는지 횡령과 범죄수익은닉 범죄를 수사하면 돈의 종착역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사건은 이재명 후보 개인 의혹을 넘어, 대한민국이 상식이 통하는 나라인지, 앞으로 공정과 정의가 자리 잡을 수 있는 나라인지에 대해 시험하는 시험대”라며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이 전국에 수십 개가 더 생길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밝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동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남긴 글 일부. 페이스북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