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퇴직금 50억' 추석 전 알았다"…이재명-곽상도 맞고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의혹을 놓고 각자의 노림수가 있는 여야의 공방은 더 거세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를 퇴직하면서 50억 원을 받은 것을 알고도 모른 척했다고 몰아붙였고, 국민의힘은 "곽 의원과 이재명 지사 모두에 대해 특검 수사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곽 의원을 고발했고, 곽 의원도 맞대응할 뜻을 내비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