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눈에 보는 엔터차트] 보이스·스테이·신사와아가씨·사콜·오징어게임,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1년 9월 넷째 주

뉴스1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 영화='보이스' 1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 전산망 9월24일~9월26일 집계)

9월 넷째 주 주말 박스오피스에서는 이달 15일 개봉한 '보이스'가 직전 주말에 이어 1위를 차지했다. '보이스'는 주말 3일간 18만2365명을 동원했으며, 누적관객수 94만4021명을 기록했다. 2위는 '보이스'와 같은 날 개봉한 '기적'으로 직전 주말보다 한 계단 올랐다. '기적'은 7만7739명을 모았고, 누적 관객수는 44만3572명이다. 3위는 마블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로 같은 기간 6만438명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수는 166만4401명이다. 4위는 신작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격돌! 낙서왕국과 얼추 네 명의 용사들'로 2만9567명의 관객과 만났으며 누적관객수는 12만7864명이다. 5위는 '극장판 포켓몬스터: 정글의 아이, 코코'로 2만9025명의 관객을 동원했고, 누적관객수는 16만2718명으로 집계됐다.

◆ 음원=더 키드 라로이, 저스틴 비버 '스테이' 1위(멜론 주간차트 9월20일~9월26일 집계)

9월 4주차 주간 음원 차트에서는 더 키드 라로이, 저스틴 비버가 함께한 팝송 '스테이'가 또 다시 정상에 오르며 4주 연속 1위를 이어나갔다. JTBC '싱어게인'이 낳은 스타 이무진의 곡 '신호등'도 직전 주에 이어 2위에 안착했다. 디핵과 파테코의 '오하요 마이 나이트'(OHAYO MY NIGHT)는 두 계단 상승, 3위에 올랐다. 지난 5월 발매된 에스파의 '넥스트 레벨'은 한 단계 내려간 4위를 기록했다. MBC '놀면 뭐하니?' 프로젝트 그룹 MSG워너비 유닛 M.O.M의 곡 '바라만 본다'도 한 단계 하락해 5위에 랭크됐다.

◆ 지상파=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1위(닐슨코리아 9월20일~9월26일 전국 집계)

지난 주간 지상파 시청률 집계에서는 25일 처음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가 24.6%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전작 '오케이 광자매'를 이어 KBS 2TV 주말드라마가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와 3위는 KBS 2TV '빨강 구두'와 KBS 1TV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로, 각각 16.4%와 14.0%의 수치를 보였다.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이 12.7%로 4위를 차지했다. SBS에서 추석 특선 영화로 방송된 '미나리'는 12.6%로 5위에 명함을 내밀었다.

◆ 종편+케이블=TV조선 '사랑의 콜센타' 1위(닐슨코리아 9월20일~9월26일 전국 유료가구 집계)

TV조선(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는 추석 특집으로 '톱6의 선물'로 꾸며진 가운데, 10.45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tvN 주말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10.237%로 2위에 올랐다. TV조선 예능 '뽕숭아학당'은 8.741%로 3위,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시즌2'는 7.231%로 4위를 각각 차지했다. TV조선 '뉴스9'은 6.031%로 5위에 랭크됐다.

◆ OTT='오징어 게임' 1위(넷플릭스 26일 기준)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플랫폼 넷플릭스 1위는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의 신작 '오징어 게임'이 또 한 번 거머 쥐었다. 이정재 주연의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로 전 세계 흥행을 이끌고 있다. 2위에는 tvN 주말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올랐다. 신민아 김선호가 주연을 맡은 이 작품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3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가 이름을 올렸다. 최근 종영한 '슬기로운 의사생활2'는 4위를 기록했다. 5위에는 이지은 여진구 주연으로 지난 2019년 방송된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등극했다.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