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기업 국내 자산 첫 매각 명령에 한일 관계 더 얼어붙을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을 위해 압류해둔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을 현금화하라는 법원 명령이 처음 나오면서 한일관계가 더 얼어붙을 전망입니다.

당사자인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은 매각 명령에 불복해 즉시항고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법원은 2018년 11월 일제 강점기에 동원돼 강제노역한 한국인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미쓰비시중공업이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판결을 확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