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한테 퇴직금 500만원이라도 줘봤나"…곽상도에 분노한 국회 보좌진

댓글 2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도 곽상도 아들 못지않게 치열하게 살아왔다"

"7년 함께 해도 우리는 50억 원 퇴직금 받을 수 없어"

아시아경제

곽상도 무소속(전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곽상도 무소속(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인 가운데 국회 보좌관들 사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7일 국회 근무자들의 익명 게시판인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는 'OOO 의원님 아드님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국회에서 일한 지 7년이 넘은 보좌관이라고 밝힌 A씨는 곽 의원의 아들을 향해 "당신께서 2015년 무렵 화천대유에 입사해 처음 커리어를 시작한 것처럼, 저 역시 2015년 무렵 우연한 기회로 국회에 들어와 처음으로 직장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당신께서 지난 7년간 과중한 업무로 건강이 악화해 잦은 기침과 어지럼증 등이 생겼던 것처럼, 저 역시도 지난 7년간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또 7번의 국정감사를 치러내며 온갖 염증과 대상포진 등 살면서 단 한 번도 앓아보지 못했던 병들을 앓게 됐다"며 "초등학교에 입학한 이후 딱히 병원 다닌 적이 없었는데, 국회에 들어와 제 몸을 고치기 위해 쓴 돈이 거의 돈 1000만 원이 넘더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여의도 옆 대나무숲'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주변에 있는 보좌진들을 봐도 마찬가지다. 다들 역류성 식도염, 스트레스성 위염, 만성 두통, 어지럼증 정도는 기본으로 달고 살기 때문에 정말 웬만큼 아프지 않으면, 서로 '아프다'는 말을 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A씨는 "다만 한 가지 차이가 있다면 당신은 7년을 치열하게 살았다는 이유로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았고, 당신의 아버지를 모신 보좌진들은 7년을 함께 했어도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당신의 아버지께서 얼마나 많은 보좌진들을 해고해왔는지 명단 일부를 가지고 있다. 당신의 아버지께서는 짧은 시간 동안 보좌진들을 꽤 많이 바꾸셨더라"며 "그런데 당신의 아버지께서는 자신을 위해 건강과 가정, 개인적인 시간 등을 상당 부분 포기하며 헌신한 보좌진들에게 '그동안 고생 많았다'며 500만원이라도 챙겨주셨나"라고 반문했다.

끝으로 A씨는 "어쩌면 당신의 글을 보며 가장 분노한 사람은 당신의 아버지를 모시고 있는 보좌진이었을지도 모른다"라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곽 의원의 아들 B씨는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아 논란이 일었다.

B씨는 지난 26일 곽 의원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아버지가 '화천대유'의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은 것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저의 개인적인 문제, 특히 제 건강과 관련한 문제는 저의 가족을 포함해 그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