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본 퇴직금 5억"…6년간 지급액은 2억 5,900만 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저희가 화천대유 임직원의 퇴직금이 최소 5억 원이라는 내부 증언을 전해드렸는데, 이런 사실을 소유주 김만배 씨도 어제(27일) 인정했습니다. 그런데 화천대유 감사보고서를 보면, 그 정도 규모의 퇴직금은 지급된 적이 전혀 없는 걸로 기록돼 있습니다.

소환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는 경찰 조사를 받기 전, 임직원 퇴직금에 대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