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박수영 “화천대유 이사, 이재명 측근의 보좌관 출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위원들과 시의원 등이 27일 경기 성남시청을 방문해 시청안으로 들어가던 도중 성남시 관계자들이 국민의힘 쪽 지역주민들의 입장을 제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27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측근인 이화영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 인사가 ‘대장동 특혜 의혹’의 핵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그 관계사 천화동인 1호의 사내이사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위’ 소속인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화천대유와 천화동인 1호의 사내이사는 한 사람이 맡고 있는데, ‘이한성’이라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이재명 아래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지냈고 지금은 경기도의 알짜배기 기관인 킨텍스의 대표이사로 있는 이화영 씨가 있는데, 이화영의 국회의원 시절 최측근 보좌관이 바로 이한성”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재명의 부지사 이화영, 이화영의 보좌관 이한성이라는 라인이 형성되는데, 그 라인의 말단인 이한성이 화천대유와 천화동인 1호의 이사”라며 “이제 대장동 게이트는 이재명 게이트임이 분명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설계하고, 최측근인 유동규가 집행하고, 또 다른 최측근인 이화영의 사람 이한성이 관리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밝혔다.

이화영 킨텍스 사장은 이날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이한성씨는) 15년전 보좌관인데 1년정도 근무했다”며 “연락 안 한 지 10년도 넘었다”고 말했다.

오연서 서영지 기자 loveletter@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