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진태, "알펜시아 헐값 매각은 강원도판 화천대유"‥ '입찰 담합' 의혹 제기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H 그룹, "헐값 매각 수긍할 수 없고, 특혜 의혹은 추측성 주장일 뿐"

아시아경제

김진태 위원장 알펜시아 리조트 헐값 매각 입찰 담합 의혹 제기 기자회견 [라영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김진태 국민의힘 춘천 갑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알펜시아 헐값 매각에 대해 "'강원도판 화천대유'"라며 입찰 담합 의혹을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27일 강원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찰에서 낙찰자는 KH 강원개발이고 나머지 응찰자는 KH 그룹 관계사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형식적으로는 두 군데지만 실질적으로는 KH 그룹에서만 응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입찰은 두 군데 이상 복수의 당사자가 있어야지, 이번처럼 실질적으로는 단독입찰을 하면서 경쟁입찰인 것처럼 가장했다면 입찰의 공정을 해한 전형적인 입찰 담합"이라며 대법원 판례를 근거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는 공정거래법상 불공정거래행위에 해당할 뿐 아니라 형법상 입찰방해죄에 해당할 가능성이 크다"며 "오죽하면 이 정권의 공정위와 경찰에서 조사에 착수했겠나"라며 의혹의 시선을 보냈다.

김 위원장은 또, "최문순 지사가 알펜시아 낙찰자인 KH 그룹에 알펜시아 리조트 주변 도유지(道有地) 등 유휴지 35만 평도 시세보다 싼 값에 매각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알펜시아 구역 내 스포츠시설(스키점프대·크로스컨트리 등)도 매각하겠다고 최문순 지사가 밝힌 적이 있다"면서 "이 스포츠 시설만 시가 2000억 원에 달하는데 300~400억 원에 매각하려 한다니 이런 특혜가 있을 수 없다"며 최 지사의 공유지 관리 실태를 비판했다.

이어 "KH 라는 특정 기업에 (스포츠 시설을) 매각하면서 1000억 원 깎아주고, 도유지는 시세보다 싼 2000억 원에 추가 매각해서 최소 3000억 원의 특혜를 주려 한다"고 주장했다. .

김 위원장은 특히, "KH 그룹이 최근 그랜드 하얏트 서울호텔을 인수했다가 2년 만에 매물로 내놨다"면서 "알펜시아 인수자금 조달도 염려되고, 알펜시아를 인수하더라도 언제 다시 매물로 내놓을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깊은 우려를 표했다.

아시아경제

평창 알펜시아 경기장 및 리조트 [강원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화천대유를 만들어 5000억 원대 특혜를 몰아준 성남 대장동 비리와 아주 흡사하다"며 "최문순 지사는 KH 그룹 배 회장이 주가조작으로 집행유예 기간 중인 사실을 알았는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매각이 불공정거래행위 혹은 입찰방해로 인정될 때 모든 책임을 지고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공정위와 경찰은 이번 사태가 엄중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엄정한 조사와 수사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며 압박했다.

앞서 ㈔강원평화경제연구소도 지난 23일 공정거래위원회와 강원경찰청의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매각 담합 의혹 조사 착수와 관련해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또한, 지난 7월에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했고 8월에는 강원경찰청에 수사도 의뢰했다.

이에 KH 그룹 측은 "헐값 매각은 수긍할 수 없다"면서 "특혜 의혹은 추측성 주장일 뿐, 공정위 조사와 경찰 수사 결과 책임질 일이 있으면 지겠다"고 밝히고 있다.

한편, 강원도는 2005년 평창올림픽을 유치한다며 1조 6000억 원가량 쏟은 알펜시아 리조트를 4년 뒤 분양에 실패하면서 천문학적인 빚더미에 올랐다.

이후 지난 6월 입찰에서 알펜시아 리조트가 KH 그룹 특수목적법인 KH 강원개발㈜에 7115억 원에 낙찰되자, 특혜 의혹 제기가 잇따르고 있다.

강원=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