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애도사' 이도진 "어릴 적 父 돌아가셔··"→가정사+연애사 공개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SBS플러스,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연애도사' 시즌2 방송화면 캡쳐


[OSEN=정다은 기자] ‘연애도사’ 트로트 가수 이도진이 가정사와 연애사를 모두 털어놨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연애도사' 시즌2에서는 트로트 가수 이도진이 출연해 어린시절 어려웠던 가정 형편을 고백했다.

앞서 이도진은 조심스럽게 어린시절 얘기를 꺼냈다. 그는 “어릴 때 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 어릴 때 애들이 날 ‘거지’라고 놀려서 늘 도망다녔다”고 고백했다. 이어서 그는 “그게 중학교 때까지 가더라. 애들이 저와 놀지 않아서 위축된 삶이 고등학생 때까지 갔다”고 말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또 그는 “누나가 저를 키웠다. 짐 되는 게 싫고, 걱정 시키고 싶지 않았다. 지금도 누나들에게 어떻게 더 잘해줄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주분석가는 아내, ‘처’ 자리에 ‘엄마’ 사주가 들어가 있다. 덧붙여 “내 결핍을 채우는 모습으로 연애를 바라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도진은 공감하며 “여자친구를 만나기 전에 늘 떠나지 않고, 더 사랑해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크다”고 고백했다.

OSEN

[사진] SBS플러스,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연애도사' 시즌2 방송화면 캡쳐


또 그는 “마지막 연애는 2년 전이다. 그 친구도 내가 표현을 너무 많이 해서...”라며 헤어짐의 이유를 밝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늘 제가 좋아하면 상대방은 부담스러워하며 떠난다. 마지막으로 만난 여자친구가 ‘덜 고백해라’고 한 게 아직도 기억난다”고 말했다.

또 그는 화목한 가정을 꿈꾼다며 “데릴사위도 좋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주분석가는 “23세 이전까지의 운이 처참하다면 그 뒤에 운은 나무가 자랄 수 있는 좋은 운이 있다. 대운상으로 편안하게 들어오는 운이 이미 들어왔는데, 내년부터 바뀌면서 이사할 수 있는 운도 생긴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도진은 “10년 무명생활을 하면서, 더 관심을 받게 됐는데 누가 좋아지려고 해도 일 때문에 미뤘다”고 말했다. 또 이도진은 “내가 엄마 같은 사람을 찾고 있더라”며 마음을 바꿔야겠다고 결심했다.

OSEN

[사진] SBS플러스,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연애도사' 시즌2 방송화면 캡쳐


이도진은 쇼핑몰 CEO겸 쇼호스트 준비 중인 여성과 도사팅에 나섰다. 도사팅 결과는 성공적이었으며 두 사람은 전화번호를 교환 후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모델 송해나 또한 출연해 연애담을 털어놨다. 그는 만났던 남자들 중 대부분이 바람을 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송해나는 1년 전 헤어진 연인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송해나는 “정말 좋아했던 사람이랑 헤어질 때 마음이 아팠다. 아직도 미안하다.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좋아하는 사람을 놓친 것 같았다”고 말하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덧붙여 그는 “결혼도 생각해야하고 나이도 있어서..그게 좀 컸었다. 보고싶은데 참았다”고 전했다.

이어서 송해나는 “3년 만났다. 헤어진지는 1년 됐다. 결혼생각까지 했었다. 경제적인 문제가 약간 걸렸다. 결혼까진 안되지 않을까 의문이 드는 순간 어려웠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ddanei57@osen.co.kr

[사진] SBS플러스,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연애도사' 시즌2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