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사진 다시 보니 손에 칼이...” 한밤 마주친 공포男에 소름이 ‘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늦은 밤 반려견과 산책을 하다 주취자를 발견해 사진을 찍었는데 알고 보니 흉기를 들고 있었다는 사연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금 댕댕이(강아지) 산책하다가 칼침 맞을 뻔한 썰’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평소처럼 기분 좋게 댕댕이 데리고 밤 산책 가는 길이었다”라며 “사진에서 보이는 아저씨가 빌라를 향해서 고래고래 소리 지르면서 욕을 하고 있었다. 무슨 상황인지 잘 모르겠지만 느낌이 안 좋아서 빨리 지나가려했는데 강아지가 주변 냄새 막 맡느라 정신 없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그러고 있다 보니 문득 친구들 있는 단톡방에 동네에 술 취한 미친 아저씨 있다고 보여주려고 폰으로 사진을 찍었다”라며 “그 상태에서 한 1분 좀 더 있었나 댕댕이가 드디어 발을 떼서 원래 가던 길로 걸어가기 시작했다”라고 했다.

이후 A씨는 순찰차 한 대와 경찰 두 명을 마주쳤다. 경찰은 “혹시 주변에 주취자 봤냐”고 물었고, A씨는 “저 앞에 있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경찰은 “칼 들고(있었냐)?”라고 했고, A씨는 “칼은 못 봤다”고 했다.

A씨는 “그 순간 소름이 쫙 돋았다. 칼을 들고 있었다고? 단톡방에 올렸던 사진을 다시 한번 확인해봤다”라고 했다. A씨가 찍은 사진엔 주취자가 흉기를 들고 있는 모습이 찍혀 있었다.

그러면서 A씨는 “찍었던 사진을 112에 보낸 뒤 지구대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라며 “(이 주취자에 관한) 신고가 여러 건 접수돼 조치를 잘 취했으니 안심해도 된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