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복권 1등 당첨금 '5억'… "암 투병 친구 병원비로 사용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첨 사실 알고 가장 먼저 친구에 전화"

아시아경제

사진=동행복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즉석복권 1등에 당첨돼 5억을 수령하게 된 당첨자가 암 투병 중인 친구를 위해 당첨금을 사용하겠다고 밝혀 화제다.

지난 23일 당첨자 A씨는 동행복권과의 인터뷰에서 "당첨 사실을 알고 가장 먼저 친구에게 전화해 함께 기뻐했다"며 "현재 친구는 암에 걸려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이전에도 아픈 친구에게 힘이 되고자 치료비 등을 도와준 적이 있는데 친구를 도와줘서 이런 행운이 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첨금을 어디에 사용할 것이냐는 질문에 "아픈 친구를 위해 병원비를 내줄 생각이다"고 답했다.

아시아경제

사진=동행복권


앞서 스피또1000 58회차 1등 당첨자 A씨는 경기 안산시 상록구 한 복권판매점에서 즉석복권을 샀고 1등에 당첨됐다. '스피또1000'은 행운 그림 2개가 모두 일치하면 당첨되는 방식으로, 58회차 1등은 5억원을 수령하게 된다.

A씨는 "집에 와서 복권을 바로 긁어봤더니 1등에 당첨됐다. 잠시 공중에 붕 뜨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예전에 로또 3등에 당첨됐을 때보다 기분이 더 좋지는 않았다. 그때보다 지금 당첨금이 크지만 (그 당시에는) 처음 된 거라 기분이 더 좋았다"고 전했다.

또 "특별한 꿈은 꾸지 않았다. 자주 가는 판매점에서 점주가 주는 복권을 구입했다"고 밝혔다.

한편 A씨의 사연이 접한 누리꾼들은 "진정한 친구다. 우정 변치 말길", "저런 친구가 있다니 참으로 부럽다", "5억 이상의 더 큰 복을 받을 것이다", "5억보다 값진 인생을 살 것 같아서 흐뭇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