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0년생은 1960년생보다 폭염 7배 많이 겪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뭄·홍수 등도 2∼3배 많이 경험

온난화 1.5도로 막으면 절반 줄어


2020년에 태어난 아이들은 60년 전 태어난 세대보다 훨씬 많은 이상기후를 겪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스위스 취리히공대와 벨기에 브뤼셀자유대학 등 국제공동연구팀은 27일(한국시각) “연령대별로 극한 기후를 겪는 정도를 비교하는 연구를 처음 시도해, 기후위기가 빚어내는 세대 간 불평등이 심각하다는 사실을 조명해냈다”고 밝혔다. 논문은 과학저널 <사이언스> 26일(현지시각)치에 실렸다.

연구팀은 가령 2020년에 태어난 아이들은 현재 각 국가들이 제시한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달성한다 하더라도 평균적으로 일생 동안 30번의 심한 폭염을 겪을 것으로 추정 분석했다. 이는 1960년에 태어난 세대가 평생 겪는 폭염의 7배 수준이다. 또 가뭄과 산불은 2배 많이 겪고, 홍수나 흉작은 3배 이상 경험할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만약 온실가스 배출을 대폭 감축해 지구온난화를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 상승 수준으로 막는다면 지금 세대가 겪을 폭염 횟수가 절반으로 떨어지고, 2도 상승으로만 막아도 4분의 1이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논문 제1저자이자 교신저자인 빔 티에리 브뤼셀자유대학 교수는 “현재 마흔살 미만의 사람들은 전례 없는 삶을 살 것이다. 그들은 지구온난화가 없었다면 0.01%의 가능성도 없었을 폭염, 가뭄, 홍수, 흉작을 겪을 것”이라고 했다.

지역적 편차도 크다. 2016~2020년에 유럽과 중앙아시아에서 태어난 5300만명의 아이들은 현재 국가들의 온실가스 감축 공약대로면 극한 기후를 지금 세대보다 4배 더 많이 겪는 반면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에서 태어난 1억7200만명의 어린이는 5.7배에 이를 것으로 연구팀은 예측했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