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가짜 수산업자에 렌터카 수수' 김무성 입건...수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짜 수산업자의 유력인사 금품 살포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이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피의자로 전환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김 전 대표에 대한 고발 사건을 최근 검찰로부터 넘겨받아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전 대표는 현역 국회의원이던 시절 김 씨로부터 수개월에 걸쳐 외제 렌터카를 받아 썼다는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경찰은 이달 초 박영수 전 특별검사 등 '가짜 수산업자' 김 씨에게 렌터카나 금품 등을 받은 인물 6명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송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