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스스로 설계자라고 자백...몸통은 이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누가 봐도 대장동 개발 의혹의 몸통은 이재명 경기지사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SNS를 통해 대장동 개발 의혹은 배임 범죄인데 이 부분은 이미 '설계' 단계에서 결정됐고, 이 지사가 스스로 설계자라고 고백한 만큼 실무자 선에서 꼬리 자르기도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대장동이 처음이 아니고 위례지구 등 수법도 그대로인 만큼 고의도 분명하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