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천대유 대주주 소환…고발사주 제보자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련 핵심인물로 꼽히는 화천대유 대주주가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공수처는 제보자를 비공개 소환했습니다.
김하희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습니다.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이 화천대유의 의심스런 자금흐름을 발견하고 경찰이 내사를 벌인지 5개월 만입니다.

[김만배 / 화천대유 대주주: 불법은 없었고 경찰조사에서 성실히 소명하겠습니다.]

화천대유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김씨는 대여금으로 473억을 빌린 것으로 나타나 경위와 용처 조사가 필요한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