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통 용의" 담화에도 北, 49일째 통신선 무응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북 적대 정책 등을 철회하면 소통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했던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담화에도 북측은 49일째 통신선을 연결하지 않았습니다.

군 관계자는 "오늘 오전 9시와 오후 4시 동·서해지구 통신선으로 전화를 걸었으나 받지 않았다"며 "공동연락사무소 채널도 마찬가지"라고 전했습니다.

이는 김 부부장이 요구했던 대화 선결 조건 등이 제시되지 않은데다, 최근 한반도 역내에서 잇따라 단행됐던 미측의 군사압박도 원인으로 거론됩니다.

[갈태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