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이클래스' 형사, 조여정 계속 의심..."이번 사건 끝나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N '하이클래스'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형사가 계속 조여정에 대한 의심을 놓지 않았다.

27일 방송된 tvN '하이클래스'(연출 최병길/작가 스토리홀릭)7회에서는 송여울(조여정 분)의 남편 안지용(김남희 분)의 사망사건에 대해 계속 관심을 갖는 형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형사는 송여울을 참고인으로 불러 "솔직하게 말해라"고 물으며 "당신 남편 자살이라고 생각되지 않는다"고 한 바 있다.

송여울에게 형사는 계속 "변호사라는 분이 남의 집 무단침입을 하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렇게 다시 만나서 이야기를 해 보니 그 사건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러자 송여울은 "나한테 이미 끝난 사건이다"며 "그리고 생각하기도 싫다"고 했다. 이때 송여울 아들 안이찬(장선율 분)과 대니 오(하준 분)가 함께 나타났다. 대니오는 "안이찬이 저에게 전화를 해서 데려왔다"고 말했다.

형사가 대니 오를 쳐다보자 "국제학교 교사 대니 오다"고 소개했다. 송여울에게 대니 오는 "안이찬 제가 데리고 있겠다"고 말했고 송여울은 "아니다"라며 "다 끝났다"고 말했다. 그런 두 사람은 형사는 쳐다봤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