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바퀴 달린 집' 강하늘X이광수, 자존심을 건 '라면 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퀴 달린 집'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2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이하 '바퀴 달린 집')에서는 '해적 : 도깨비 깃발'에 함께한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채수빈, 오세훈, 김성오, 박지환, 김기두의 특별한 휴가가 펼쳐졌다.

이날 커피를 마시던 권상우는 박지환에 "지환이가 보이는 거랑 참 다르다. 우리가 알던 영화 속 캐릭터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김기두는 "지적이다. 굉장히 순수하고 평화롭다"고 덧붙였다. 이 말을 들은 강하늘은 "첫 리딩 때 형님 들어오시는데 머리 풀어헤치고 들어왔다. 촬영할 때 힘들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권상우는 "사람은 겉모습으로 판단할 수 없다"고 미소지었다.

오세훈은 "가래떡 꿀에 찍어 먹고 싶다"며 꿀을 찾았다. 하지만 저녁 준비로 떡볶이를 준비하던 권상우가 모두 사용했고, 불에 굽기로 한다. 오세훈이 "꿀이 없어서 그냥 먹어야 할 것 같다"고 하자, 권상우는 뜨끔했고 오세훈의 옆에서 떡 굽기를 도왔다.

권상우는 먼저 동생들을 챙겼고, 그 모습을 본 다른 동생들도 소문(?)을 듣고 밖으로 나왔다. 이어 동생들은 떡을 먹으며 꿀을 찾았고, 김기두는 "조미료도 없다"고 하자, 권상우는 "그것도 전부 넣었다. 너희들이 한 마디할 때마다 불안함에 넣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멤버들은 족구를 시작했다. 채수빈팀은 이광수, 김기두, 김성오가 한 팀이 됐고, 한효주팀은 권상우, 강하늘, 오세훈, 박지환이 한 팀이 됐다. 족구를 처음하는 채수빈과 한효주는 손 쓰기가 가능한 룰을 추가해 경기를 진행했다.

연습을 하며 채수빈은 공에 적응에 어려움을 드러냈고, 한효주는 안정적인 리시브를 해 보는 이를 놀라게 했다. 초반 수빈팀이 점수를 앞섰지만 이내 효주팀이 맹추격하며 역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달밤에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던 두 팀은 결국 수빈팀의 승리로 족구 경기를 마무리했다.

퇴근조인 김성오, 박지환 채수빈, 오세훈은 '바달집'을 먼저 떠났고, 남은 취침조는 잘 준비를 시작했다. 위치를 정한 이들은 각자의 취침 장소에서 피곤함을 달랬다.

아침이 밝고 멤버들은 커피로 아침을 시작했고, 강하늘은 아침메뉴인 라면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전 날 권상우의 생일을 위해 멤버들은 미역국을 끓일 계획을 했고, 결국 강하늘, 이광수가 라면 세개 씩 담당하며 라면 대결(?)을 시작했다.

이광수는 사골육수를 넣으며 국물 맛의 깊이를 더하는 모습을 보였고, 강하늘은 섬세하게 불조절을 하며 라면에 정성을 담았다. 완성된 두 라면은 시험대(?)에 올랐고, 라면을 맛본 권상우는 "일단 둘 다 너무 맜있다. 근데 하나가 임팩트가 너무 세다"고 말했다.

김기두는 이광수의 라면을 선택, 권상우는 강하늘의 라면을 택했다. 마지막으로 한효주는 "라면의 완성도는 하늘이 라면이 월등하다"며 "그런데 오늘 여기서 아침에 먹기에는 광수 오빠의 라면이 콩나물과 미역, 아침으로는 (더 잘 어울린다)"며 이광수의 미역 라면을 선택했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는 tvN의 히트 IP ‘바퀴 달린 집’의 스핀오프다.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스타투데이 박정수 객원기자]

사진 l 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