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헝다 또 다시 외통수에, 29일 500억 이자 지급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난한 집에 제삿날 돌아오듯 대략 난감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무려 2조 위안(元·360조 원)에 이르는 부채의 덫에 허덕이는 중국 2위의 부동산 기업 헝다(恒大)그룹이 또 다시 막다른 골목에 직면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유동 자금이 거의 바닥이 나 지난 23일 투자자들에게 채권 이자를 지불하지 못한 전과(?)를 기록한 상황에서 29일 재차 2024년 만기 도래 달러 채권의 이자 4750만 달러(560억 원)를 지급해야 하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완전 외통수에 내몰렸다고 해도 좋지 않나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헝다의 채권자와 투자자들이 자신들의 돈을 돌려달라는 시위를 헝다의 본사 소재지인 광둥(廣東)성 선전 시내에서 벌이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요구사항은 관철될 것 같지 않다./제공=징지르바오(經濟日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재계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27일 전언에 따르면 헝다는 지난 23일 달러 채권 이자 8350만 달러와 위안화 채권 이자 2억3200만 위안을 지급해야 했다. 하지만 달러 채권 이자는 지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행히도 계약상 30일의 유예 기간이 있었던 탓에 공식적으로 디폴트를 낸 것으로 간주되지는 않았다. 다음달 23일 전후에는 다시 위기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는 말이 된다.

위안화 채권 이자도 완벽하게 지불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헝다에서 위안화 채권 보유 기관과 개별 접촉을 통해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힌 사실을 상기하면 잘 알 수 있다. 미봉책을 썼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가 아닌가 보인다.

이로 보면 헝다가 29일 채권자들에게 이자를 지급할 가능성은 상당히 적다고 해도 크게 틀리지 않는다. 진짜 디폴트가 현실화될 수 있다. 헝다가 일부 채권의 공식 디폴트를 선언한 후 핵심인 부동산 사업의 전체나 상당 부분을 당국의 통제 하에 있는 국유기업에 넘기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부상하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헝다가 이처럼 절체절명의 위기에 직면해 있는데도 당국은 아직 사태에 개입하려는 적극적 자세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 그저 사태를 관망하면서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을지 주판알을 튕기고 있는 듯하다. 이에 대해 베이징의 부동산 평론가인 량취안하오(梁泉浩) 씨는 “정부에서는 헝다의 디폴트가 전체 경제에 가져올 충격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 같다. 따라서 굳이 서둘러 대책을 마련하기보다는 상황을 보면서 맞춤형 대응을 하려는 듯하다”면서 당국의 대응 카드가 여러가지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에도 향후 상황이 헝다에게 더욱 절망적이 될 것이라는 사실만은 분명한 것 같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