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곽상도 의원직 사퇴 압박…"탈당 이상 추가 거취표명 요구"(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젊은세대 분노 크다…추석 전 곽상도건 인지, 맞을 것"

"육참골단을 기조로…與, 과오 감출 수 있다는 착각 안했으면"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News1 박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7일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아들 논란으로 탈당한 곽상도 의원에 대해 "젊은 세대들의 분노가 클 것으로 생각한다"며 "눈높이에 맞춰가기 위해선 곽 의원이 결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가 언급한 '곽 의원의 결단'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탈당만으로 이번 사태를 덮을 수 없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이날 미국에서 귀국 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곽 의원이 탈당했기 때문에 당 징계 절차를 하기 어렵게 됐지만, 곽 의원이 검찰 수사 등을 통해 국회의원의 품위 유지에 실패했다는 생각이 들면 저희가 그 이상의 조치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귀국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도 "정권교체라는 대의를 위해서 곽상도 의원의 탈당 이상의 추가적인 거취표명을 요구한다"며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거듭 압박했다.

이 대표는 추석 전에 당 지도부가 이미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수령을 인지했다는 지적에 대해 "인지한 것은 맞을 것"이라면서 "정보지 내용 등을 통해 곽 의원 이름을 봤다"고 인정했다.

다만 "원내지도부에서 구체적으로 전달한 것은 없었고 '곽 의원에게 물어보겠다' 정도였다"며 "미국에 있으면서 기사도 보고 실시간 업데이트를 받았는데, 처음 보고받은 것과 다른 내용도 있었고 합치하는 내용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곽 의원이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을 받는 화천대유 관계자들에게 '쪼개기 후원'을 받은 부분에 대해선 "내용을 파악하진 못했지만, 어떤 내용이든 성역 없는 수사·검증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화천대유 건 같은 경우 재판거래 등 여러 의혹이 점철돼있다"며 "그중에서 우리 쪽 관계자가 만약 이름 나온다 하더라도 전혀 그런 것에 성역을 두지 말고 국정감사 및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특검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떤 내용이든 성역 없는 수사와 성역 없는 검증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곽상도 의원이라고 해서 예외가 아니고 이 건으로 인해 다른 의혹들이 덜 주목받아선 안 된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천대유 건에 있어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민주당이 곽상도 의원 아들의 건으로 본인의 과오를 감출 수 있다는 착각을 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육참골단(肉斬骨斷)을 기조로 삼겠다"고 여권을 겨냥했다.
m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