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자농구 정선민호, 뉴질랜드 꺾고 아시아컵 첫판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은행 듀오' 최이샘 29점·박혜진 20점 승리 견인

연합뉴스

최이샘
[FIBA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2021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 아시아컵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85-69로 이겼다.

한국은 앞선 경기에서 인도에 이긴 일본과 공동 1위(승점 2·1승)에 자리했다.

이 대회는 2개 조로 나뉘어 치르는 조별리그에서 각 조 1위가 4강에 직행하고 2위와 3위는 다른 조 2, 3위와 플레이오프 토너먼트를 치러 나머지 4강 진출 2팀을 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은 28일 인도와 2차전을, 29일 일본과 3차전을 치른다.

'우리은행 듀오' 박혜진과 최이샘이 승리에 앞장섰다.

최이샘이 팀에서 가장 많은 29점을 넣고 리바운드 8개를 기록했다.

박혜진은 3점 6개를 포함해 20점을 넣고 리바운드 11개를 잡아냈다.

연합뉴스

박혜진
[FIBA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FIBA 랭킹 19위 한국은 외곽포의 우위를 앞세워 36위 뉴질랜드를 무난하게 제압했다.

박혜진이 1쿼터에만 3점 3개를 꽂고, 최이샘(6점)과 김단비(5점·신한은행)도 득점에 나서면서 한국은 24-20으로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뉴질랜드는 2쿼터 센터 페니나 데이비슨을 앞세워 추격의 고삐를 죄었다. 데이비슨은 2쿼터에만 9점을 넣었다.

그러나 쿼터 막판 41-34로 격차를 벌리는 박혜진의 3점이 터지면서 분위기는 다시 한국 쪽으로 돌아왔다.

한국은 진안(BNK)의 자유투와 박혜진의 레이업 등을 더해 46-38, 8점 차로 달아나며 전반을 마쳤다.

3쿼터에는 최이샘의 득점력이 빛을 발했다.

최이샘은 버저비터를 포함해 3점 4개를 꽂는 등 총 16점을 3쿼터에 쓸어 담았고, 한국은 72-59, 13점 차로 격차를 더 벌렸다.

4쿼터 들어 뉴질랜드는 체력이 많이 빠진 모습을 보였다. 승부는 그대로 한국의 승리로 굳어졌다.

◇ FIBA 여자 아시아컵

▲ 조별리그 A조 1차전

한국 85(24-20 22-18 26-21 13-10)69 뉴질랜드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