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곽상도 아들, 산재로 50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대장동 개발 의혹, 지금부터 집중보도 합니다.

화천대유의 주식 백%를 가진, 전직 기자 김만배 씨가 지금 이 시간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카메라 앞에 처음 등장한 김 씨는 정치권 로비나 특혜 의혹을 전면부인 했습니다.

또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 원은 "산업 재해 때문"이라면서 대가성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먼저, 홍의표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