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정국에 연일 난타전 벌이는 여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의혹 연일 논란 확산
이재명 의혹에서 곽상도 아들 퇴직금 논란
박영수 특검 자녀 연루로 윤석열까지 타깃
與 "국힘 게이트" vs 野 "대장동 특검하자"
與 명-낙, 野 윤-홍 갈등 고조
경선 정국에 당 내홍으로 확전


파이낸셜뉴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이재명 캠프 관계자들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공직선거법,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09.27.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간 난타전이 거듭되고 있다. 여야는 특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서로가 연루됐다며 고발전을 이어가는 등 연일 상대를 향해 파상공세를 퍼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 퇴직금 논란을 들어 대장동 특혜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규정한 반면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당시 인·허가권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특검 수용을 거듭 압박하고 있다.

■與 "국힘게이트" vs 野 "특검수용" 촉구
27일 여야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치열한 기싸움을 이어갔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논란을 두고 "아빠 찬스로 입사해 50억원 받은 것이 노력의 대가인가"라고 강력 비판했다. 송 대표는 "곽상도 의원은 자신의 아들이 50억원 퇴직금을 받았단 것을 알겠지만 280만원 월급을 받았다고 뻔뻔하게 말한다"며 "31살이 '노력의 대가'라고 하는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한 번 물어봐라"고 날을 세웠다.

이재명 지사측은 검찰 고발이라는 강수를 뒀다. 이재명 캠프는 이날 곽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공직선거법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곽 의원이 이 지사를 "대장동 개발 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하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주장이다. 이에 맞서 곽 의원은 자신을 고발한 이 지사측을 겨냥, 무고죄로 법적 대응에 나설 뜻을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 지사를 정조준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위례에서 재미 본 후 대장동에서 역대급 일확천금을 한탕 해 먹었다는 말까지 나온다"며 "이재명 후보는 반성하기는 커녕 성을 내고 있으니 역대급 뻔뻔함이다"라고 특검과 국정조사 수용을 거듭 압박했다.

대선주자간 신경전 가열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까지 검증 대상으로 거론되면서 야당 후보간에도 신경전도 벌어졌다.

특히 박영수 전 특검이 화천대유 설립 초기부터 고문 변호사로 활동한 것이 알려지면서 경선주자인 홍준표·유승민 후보의 윤 전 총장을 겨냥한 공세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윤 전 총장 캠프는 "야권 1위 주자에 부정적 이미지를 씌우려는 의도가 다분하다"며 "가짜뉴스"라고 발끈했다. 여당 내에서도 책임공방이 펼쳐졌다.

이 지사측은 곽 의원 아들 퇴직금 논란과 국민의힘과 토건세력간 유착 의혹을 집중 제기한 반면 이낙연 전 대표는 대장동 개발과 부산 엘시티 개발 의혹을 함께 언급하며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여러분이 믿으시는 원칙과 상식이 반칙과 특권에 쓰러지고 있다"며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대장동 의혹 정국에서 야당과 이 지사를 동시에 겨냥한 전략으로 보인다.
#홍준표 #이재명 #유승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곽상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장동 #대장동개발 #화천대유 #곽상도아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