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중권 "이재명 대장동 개발 동기, 정치자금 확보 가능성도"

댓글 2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머니투데이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일 오전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제주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9.2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그 동기는 대권 가도에 정치적 자산으로 삼을 '치적'을 쌓는 것, 최악의 경우에는 대권 가도에 필요한 정치자금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27일 페이스북에 "치적을 쌓는 것까진 확실하고, 정치자금 확보까지 갈 것 같지는 않지만 그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정치적 자산으로 삼을 치적을 쌓는 것만으로 특정 업자에게 6300억씩이나 퍼줄 이유는 없다"며 "이들에게 무리를 해가며 초고수익을 보장했다면, 뭔가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동규 전후로 개발공사 사장들을 바지 만들어 놓은 것으로 보아 이를 이재명이 몰랐을 리는 없다. 몰랐다면 철저히 무능한 것이고 알았다면 동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대장동 사업을 설계한 인물로 알려졌다.

진 전 교수는 "포인트는 이재명이 '다시 돌아가도 대장동은 같은 방식으로 개발했을 것'이라고 말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그가 (대통령이 되면) 짓겠다고 공약한 250만호가 '이재명-유동규 모델'로 지어진다고 생각해 보라. 섬뜩한 일"이라며 "대한민국이 몇 년 안에 부패완판의 대장민국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은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소수 지분을 보유한 일부 인사들이 수천억원을 배당받았다는 의혹이 주된 내용이다.

이창섭 기자 thrivingfir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