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에어쇼서 태양 탐사 위성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중국이 오는 28일 개막하는 차이나 에어쇼에서 태양 탐사 위성을 비롯한 최첨단 무기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날 공개되는 태양 탐사 위성에는 H-알파 주파수대 이미지 분광기가 세계 최초로 장착됐다.

이를 통해 태양 폭발 시의 대기 온도와 속도 등 물리량의 변화를 파악할 수 있다. 이는 태양 폭발의 동역학 과정과 물리 메커니즘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데이터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양 탐사 위성은 태양 물리 분야에서 중국의 국제적 영향력을 높일 것이라고 환구시보는 전망했다.

광둥성 주하이에서 다음달 3일까지 열리는 에어쇼에서는 오는 2028년 첫 발사를 목표로 하는 초대형 운반 로켓도 공개된다.

'창정-9호'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이 로켓은 앞으로 달이나 화성의 유인 탐사 임무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 로켓은 엔진 여러 개가 병렬 배치돼 수직 이착륙으로 재사용할 수 있다.

로켓의 지름은 9.5m, 길이는 90m며, 지름 5m의 부스터 4개가 붙어있다. 이륙중량은 2000t이다. 탑재 중량은 지구 저궤도로 140t, 달 전이궤도로는 50t에 이른다.

한편, 1996년 첫 개최 이후 격년 주기로 열려 온 차이나 에어쇼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된 바 있다.

이번 에어쇼에서는 FC-31 스텔스 전투기와 GJ-11 스텔스 공격 드론 등 최첨단 무기도 전시된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