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상현실 속 손 움직임 실제로 느낀다…UNIST ‘VR 장갑’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배준범 교수팀, 열·진동 전달하고 손 움직임 동시 측정가능 시스템 개발

- 액체금속 프린팅으로 센서, 발열히터, 도선 제작, 국제학술지 표지 게재

헤럴드경제

개발한 장갑으로 열과 움직임을 구현. 장갑 위의 10개의 센서, 손가락 끝의 3개의 진동자, 손바닥의 8개의 히터가 표시되어 있다(좌단). 손바닥 부분의 히터에 열을 가했을 때의 온도를 열감지 카메라를 이용하여 촬영한 모습과(우상단), 장갑을 이용하여 측정된 손가락 움직임을 가상의 손으로 구현한 모습(우하단).[UNIS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손으로 직접 만지고 촉감을 느낄 수 있는 가상현실 장갑 기술이 국내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장갑 제작에는 액체금속을 인쇄하듯 찍는 기법이 쓰였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기계공학과 배준범 교수 연구팀은 가상현실에서 물체를 만질 때 실제 물체를 만지는 것 같은 열감과 진동을 사용자에게 전달하는 장갑 시스템을 개발했다. 장갑의 고정밀 유연 센서가 사용자 손 움직임을 측정해 가상현실로 전달하고 가상세계의 열과 진동 같은 자극을 손으로 다시 피드백 하는 기술이다.

연구진이 개발한 장갑은 5개 손가락의 10개 관절 각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열감과 진동도 여러 단계로 바꿀 수 있다. 이 때문에 손가락의 움직임을 가상화면에 즉석에서 보여줄 수 있고, 뜨거운 물 속 쇠공을 잡는 가상현실에서도 실제 뜨거운 물에 손을 넣다 뺀 것 같은 순차적 온도 변화를 느낄 수 있다. 또 손으로 금속 덩어리와 나무토막을 만졌을 때 온도 차이를 느끼는 것도 가능하다.

이 장갑 시스템은 자극 전달과 센서 기능이 통합됐기 때문에 비대면 메타버스 시대에 맞는 가상 기술 훈련이나, 게임,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폭넓게 적용할 수 있다.

이 장갑의 센서, 발열 히터, 도선 같은 주요부품은 자체 개발한 액체금속 프린팅 기법으로 얇고 정밀하게 제작돼 손가락을 굽히거나 움직여도 부품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연구팀은 선행연구로 액체금속 프린팅 기법을 이용한 고정밀 유연 센서 제작 기술을 개발했다.

헤럴드경제

연구진이 가상현실 장갑 시스템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UNIS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 교수는 “액체 금속 프린팅을 통해 센서, 히터, 도선의 기능을 한꺼번에 구현한 최초의 연구”며 “액체금속 프린팅 기법을 이용한 다양한 착용형(웨어러블) 시스템의 개발에도 큰 기여를 할 연구”라고 설명했다.

리모컨으로 조작하는 가상현실 세계는 몰입감이 떨어진다. 현실에서는 손으로 물체를 만지거나 조작하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처럼 메타버스 산업에 뛰어든 기업들이 손이나 손목의 움직임을 측정하는 기술을 앞 다퉈 개발하는 이유다.

연구진은 개발한 장갑 시스템은 여기서 한 발 더 앞서 촉각까지 자극할 수 있다. 시각이 사람 감각의 약 70% 이상을 차지하는 특성상 기존의 가상현실 시스템은 주로 시각 정보를 전달하는 데 초점을 맞춰왔지만, 더 진짜 같은 가상현실 세계를 만들기 위해서는 다른 감각을 자극해야만 한다.

배 교수는 “개발된 가상현실 장갑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적인 기술로 언급되는 VR·AR 분야의 혁신적인 인터페이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 교수는 액체금속을 이용한 소프트센서 기술로 2017년 필더세임을 창업해, 실험실 개발 기술의 상용화에 앞장서고 있다.

헤럴드경제

이번 연구성과가 게재된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매터리얼즈' 표지.[UNIS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가상현실 기술은 최근 증강현실(AR)과 함께 훈련, 게임, 엔터테인먼트 등의 분야에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그 시장 규모도 2027년까지 전세계 약 621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결과는 재료 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매터리얼즈’ 가상·증강현실 특별호 권두 표지논문으로 선정돼 9월 24일자로 출판됐다.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