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충격받은 주장 요리스 "토트넘은 박살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전반전에만 3골을 허용하면서 북런던 더비 패배를 막지 못한 토트넘 위고 요리스 골키퍼는 "팀이 박살났다"고 안타까워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아스널과 경기에서 1-3으로 졌다.

부카요 사카의 세 번째 골은 전반 34분에 나왔다. EPL 출범 이후 아스널이 토트넘을 상대로 3골 리드한 채 전반을 마친 건 이날 경기가 처음이다.

요리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전반전에 통제력을 완전히 잃었다. 우린 박살났다. 당황스럽고 많이 실망스럽다. 뭉쳐야 하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주제 무리뉴 감독을 경질하고 누누 에스피리토 산투 감독을 선임한 토트넘은 개막전에서 맨체스터시티에 1-0 승리를 시작으로 3연승을 달렸다.

하지만 4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에 0-3으로 패배하더니 5라운드 첼시전에서도 0-3 패배. 이날 경기에서도 3골을 허용하면서 3연패에 빠졌다. 토트넘 구단 역사상 프리미어리그에서 3경기 연속 3실점은 2003년 이후 무려 18년 만이다. 1위였던 순위는 11위로 크게 떨어졌다.

요리스는 "지난 세 차례 리그 경기에서 모두 3골 이상 허용했다는 것은 문제를 숨길 수 없다"며 "하지만 우린 프로다. 갈 길이 멀다. 침착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3경기 1득점 9실점으로 경기 결과는 물론이고 내용까지 잃으면서 일부 토트넘 팬들은 누누 감독을 빠르게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지 트위터에선 지난 시즌 무리뉴 감독을 대신해 임시로 지휘봉을 잡았던 라이언 메이슨이 언급되고 있다.

하지만 아스널 수비수였던 토니 아담스는 스카이스포츠에 "누누는 뛰어난 감독이다. 그에게 시간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누누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오늘 내 결정이 잘못됐다"며 "우린 빠르고 강한 팀이 되어야 한다. 나와 내 코치들이 일하는 방식이다. 문제를 분석하고, 열심히 훈련해서 올바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다음 달 3일 애스턴빌라를 홈으로 불러들여 연패 탈출을 노린다. 애스턴빌라는 직전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1-0으로 잡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