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빈타&실책 겹친 한국, 1차지명 문동주도 무너지고 완패...슈퍼R 진출 실패 [U-23]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문동주 /OSEN DB


[OSEN=조형래 기자] 23세 이하 한국야구대표팀이 완패를 당했고 슈퍼라운드 진출이 좌절됐다.

박태호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대표팀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멕시코 에르모시요 에스타디오 소노라에서 열린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U-23 세계선수권대회 오프닝라운드 B조 베네수엘라와의 경기에서 0-3으로 완패를 당했다. 한국은 이로써 조별 전적 1승3패에 머무르며 B조 상위 3개 팀이 나서서 결승 진출을 다투는 슈퍼라운드 진출이 좌절됐다. . 베네수엘라는 4전 전승을 마크했다.

한국은 선발 투수로 SSG 랜더스 1차 지명 잠수함 윤태현이 나섰다. 김동혁(중견수) 김도영(유격수) 임종찬(우익수) 고명준(1루수) 박주홍(좌익수) 강동형(지명타자) 조효원(3루수) 정보근(포수) 이상훈(2루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1승2패를 기록 중인 한국, 그리고 3전 전승을 기록 중인 베네수엘라였다. 초반은 팽팽했다. 한국은 1회초 1사 후 김도영의 사구, 고명준의 볼넷으로 2사 1,2루 기회를 잡았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윤태현은 1회말에는 선두타자 카를로스 로드리게스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2회말에는 저스틴 로페스에게 좌전안타, 후안 페르난데스에게 볼넷을 내줘 무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실점 없이 위기를 극복했다.

한국은 3회초 선두타자 이상훈이 유격수 내야안타로 출루했지만 주루사를 당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윤태현이 2⅓이닝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내려간 뒤 3회 1사부터 좌완 임준형이 마운드를 이어 받았다. 4회말에 위기가 다시 찾아왔다. 선두타자 호메르 콰드라도에게 볼넷을 내줬다. 저스틴 로페즈를 삼진 처리했지만 후안 페르난데스의 타구가 3루수 조효원 다리 사이로 빠져나갔다. 1사 1,3루 위기가 이어졌다. 그리고 호세 시브리안의 큰 바운드 땅볼 타구를 다시 3루수 조효원이 놓쳤다. 실책 2개로 첫 실점 했다. 하지만 계속된 1사 1,3루 위기에서는 병살타를 솎아내면서 추가 실점을 막았다.

승리를 위해 한국은 5회부터 문동주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지난 24일 니카라과전 등판해 4⅓이닝 68구 4피안타 4사사구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그리고 이틀 휴식을 취하고 구원 등판했다. 그러나 결과가 의도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선두타자 안토니오 피네로에게 번트 안타를 맞았다. 카를로스 로드리게스를 좌익수 뜬공 처리했지만 헤수스 루자노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아 1사 2,3루 위기에몰렸고 로베르트 페레즈 주니어에게 2타점 2루타를 얻어 맞았다. 0-3으로 격차가 벌어졌다.

결국 한국 타선은 격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패했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