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아이폰 사용자 대상 피싱문자 `주의보`…"해킹프로그램 가능성은 낮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폰 '아이메시지'로 관련 문자 수신 지속

KISA "국내 피해 사례 없어…유사 문자 수신 시 주의"

이데일리

피싱 메시지 관련 이미지.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데일리TV 이혜라 기자] 일부 애플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고액 아르바이트 모집’ 메시지가 지속 발송되고 있는 가운데 이달 중순 보안 문제로 긴급하게 이뤄진 아이폰 업데이트 이슈와 맞물리며 소비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아이폰 자체 메시지 서비스인 ‘아이메시지’를 활성화한 일부 사용자들에게 고액 아르바이트 소개 문자가 무차별적으로 전송됐다. 메시지는 22세 이상 성인이 참여할 수 있는 일이라는 설명과 함께 하루 30분간 참여하면 10만~30만원 상당의 고액 급여를 지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메시지는 아이폰 사용자들에게만 발송되고 있고, 특히 아이메시지를 통한 문자 발송이라는점에서 ‘페가수스’와 연관된 게 아니냐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페가수스는 이스라엘 보안업체 NSO그룹이 만든 스파이웨어다. 애플 기기에 페가수스를 포함한 아이메시지가 수신되면 별다른 조작 없이도 메시지, 사진 등 해킹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7월 해외 기관들이 일부 정치인, 언론인 장비에 페가수스를 심은 것으로 전해져 이슈가 된 바 있다.

이달 중순 해외에서 페가수스로 인한 해킹 사례가 재발생하며 애플이 소프트웨어 긴급 업데이트를 진행한 점도 사용자들의 불안감을 키웠다. 특히 업데이트가 진행된 후에도 해당 문자 수신이 지속되면서 불만이 커지고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해당 메시지와 페가수스의 연관성을 낮게 보고 있다. 페가수스를 통한 해킹은 비용이 커 주로 특정 대상을 목표로 사용되고 있어서다. 메시지가 광범위한 사용자들에게 다수 발송된 점 등으로 미뤄봤을 때 피싱을 유도하는 단순 스팸 메시지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 실제 국내에서 이 메시지와 관련한 신고나 피해 접수 사례는 없는 상태다.

한국인터넷진흥원 불법스팸대응센터(KISA) 관계자는 “해당 메시지로 인한 피해 사례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다만 발신자가 명확하지 않고 고액의 급여 등 내용으로 대화를 유도하는 메시지를 받은 경우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