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맺힌 절규' 자영업자들 "정부, 자영업자만 때려잡아..위드코로나 전환하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자영업자협의회, 27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 개최

파이낸셜뉴스

한국자영업자협의회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위드코로나 전환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2년여 가까이 이어지는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몰린 자영업자들이 국회를 찾아 '위드코로나'로 전환을 촉구했다.

한국자영업자협의회는 27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국회 본청 앞에서 위드코로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고장수 한국자영업자협의회 공동의장은 "서울대 의대 교수팀에서 과학적 증명을 통해 코로나19 3차와 4차 유행기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음을 밝혀냈음에도 정부는 자영업자만 때려잡는 거리두기를 계속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또 "지금의 거리두기 정책은 1년 6개월 전에 수립한 것으로 통계나 증명이 아닌 예측 기반 방역모델"이라며 "이로 인한 자영업자 부채는 66조원, 폐업한 매장 수도 45만3000개를 넘어섰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자영업자를 살리는 위드코로나로 즉시 전환해야 한다"면서 "위드코로나를 위해 공공의료 인련 증원과 병상 확보 등도 필요하다. 전국보건의료노조와 연대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석 코인노래방협회장은 "최근 서울대 연구팀 조사에 따르면 1조3000억원 정도면 의료인력 및 중증환자 병원 확충 비용으로 충분하다고 한다"며 "자영업자를 살리고 정부 재정 부담을 줄이는 방법은 빠른 위드코로나 전환이다. 몇십조에 이르는 자영업자 피해를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최부금 전국스터디카페연합회장은 "국민을 믿고 위드코로나를 해주면 저희들도 방역에 대해 더 열심히 정부가 원하는 지침을 따르겠다"며 "보건의료 시설과 병상 확충 등을 미리 준비해 하루 빨리 위드코로나 전환을 결단해달라"고 요구했다.

박인호 전국카페사장연합회 고문 역시 "가장 현실적인 건 정상적으로 영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아무리 좋은 방안이 나와도 정상적 영업을 할 수 없으면 모든 게 다 빚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부 거리두기 방침으로 인해 영업을 하지 못해 발생된 모든 세금에 대한 납부지원과 가산금도 면제해달라"고 요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