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의 "대장동 의혹, 모두가 공범…이재명 책임 해소 안돼"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정의당은 27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 관계자들만큼이나 이재명 경기지사의 책임론도 크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대표단 회의에서 "이 사건에 이 지사의 책임도 피할 수 없다"며 "성공한 공영개발이라며 치적을 자랑하다가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국면을 전환하고 있지만 대장동 주택개발은 공영개발이 아니라 공공이 참여한 민간개발로 사업 최종 의사결정권자는 이 지사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은 이재명에서 국민의힘으로 넘어간 것이 아니라 이재명에서 국민의힘으로 확대된 것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