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선택과 집중’ 삼성전자, 갤럭시S21FE 출시 재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갤럭시S21FE, 언팩 준비하다 초청장 발송 스톱

폴더블(접는)폰 갤럭시Z, 품귀 현상 빚을 정도로 흥행

아이폰13 돌풍 저지할 갤럭시S22 조기 출시설도 제기돼

국내 제외한 글로벌 출시 준비하다 선택과 집중 차원서 고민

이데일리

삼성 갤럭시S20FE (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대호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스마트폰 ‘갤럭시S21FE(팬에디션)’을 두고 출시를 재검토할까 고민 중이다.

그동안 갤럭시S21FE 언팩(공개) 행사 지연과 출시 여부를 저울질하는 기사가 꾸준히 쏟아진 바 있다. 반도체 수급난이 계속되는 사이 폴더블(접는)폰 갤럭시Z 시리즈가 성공했고 이르면 12월 갤럭시S22의 조기 출시설까지 제기되면서 이제 출시 재검토까지 거론되는 ‘끼인 폰’이 된 모양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갤럭시S21FE 출시 재검토에 들어갔다. 이번 주 10월 언팩 행사 초청장 발송까지 준비했다가 ‘스톱’했다는 게 업계 전언이다.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갤럭시Z플립3·폴드3 등 여타 제품을 고려한 선택과 집중 전략 차원에서 출시 재검토에 들어갔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측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답했다.

갤럭시S21FE는 애초 국외 출시를 겨냥한 스마트폰이다. 국내 통신사도 “갤럭시S21FE는 삼성전자가 한 번도 얘기가 없었다”며 한국을 제외한 글로벌 출시 전용을 점쳤다. 갤럭시S21FE의 두뇌 역할을 할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제원은 퀄컴 스냅드래곤 888로 갤럭시Z 시리즈와 겹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안드로이드 진영 경쟁사에선 스냅드래곤 888 플러스(+)를 채택한 신제품을 앞다퉈 내놓은 상황이다. 갤럭시S21FE는 나오자마자 스펙 경쟁에서 밀리게 된다. 팬에디션 명칭대로 사용자 선호도를 반영한 제품을 비교적 저렴하게 내놓더라도 중국산 신제품과의 가격 경쟁이 쉽지 않다. 이 경우 경쟁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차기 스마트폰 갤럭시S22로 눈을 돌릴 수 있는 상황이다.

폰아레나 등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S22 AP는 삼성 엑시노스 2200과 퀄컴 스냅드래곤 898 채택이 유력하다. 아이폰13 돌풍을 저지하기 위한 카메라 성능 강화도 확실시된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단종시키고 S 시리즈와 합칠 것이란 전망도 있다. 갤럭시S22 울트라 제품엔 디지타이저인 S펜 전용 슬롯까지 마련해 차별화를 꾀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