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보영, 민낯이 이 정도라니…감탄 부르는 동안 미모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배우 박보영이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지난 26일 박보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셀카를 남기는 박보영의 모습이 담겨있다. 한손으로 머리를 쓸어올린 박보영은 뚜렷한 이목구비와 눈부신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31세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러블리한 비주얼이 감탄을 자아냈다.

박보영은 지난 6월 종영한 tvN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 출연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박보영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