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층간 소음 문제로 흉기 휘둘러 2명 숨지고 2명 크게 다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여수의 한 아파트에서 층간 소음 문제로 위층에 사는 이웃을 흉기로 살해하거나 크게 다치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27일 살인 등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33분께 전남 여수시 덕충동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일가족을 흉기로 살해하거나 다치게 한 혐의다.

당시 A씨 위층에는 60대 부부와 40대 딸 부부가 함께 거주하고 있었는데, A씨가 휘두른 흉기에 40대 딸 부부가 숨지고 60대 부부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7일 층간소음 문제로 관계 기관에 1차례 신고한 적이 있으며 이날 범행 이후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사람을 죽였다”며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A씨를 주거지에서 체포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