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티맥스클라우드, ‘파스-타’로 개방형 공공 클라우드 시장 공략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디넷코리아=남혁우 기자)티맥스클라우드(대표 이현욱)는 통합 클라우드 플랫폼 ‘하이퍼클라우드(HyperCloud)’가 오픈소스 기반의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에 대한 확장성을 확인 받으며, 올해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전환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파스-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함께 만든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차세대 전자정부 서비스의 공통 기반인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에 적용되어 전자정부 서비스의 운영 환경을 책임진다.

하이퍼클라우드는 쿠버네티스 기반의 통합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고객이 특정 클라우드에 종속되지 않고 원하는 조합으로 클라우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

지디넷코리아

김은주 NIA 클라우드기술지원단장(왼쪽), 구재학 티맥스클라우드 상무(이미지=티맥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맥스클라우드는 이번 인증을 통해 파스-타의 운영 엔진인 쿠버네티스를 하이퍼클라우드로 대체함과 동시에 파스-타의 개발 및 배포 기능과의 호환을 실현한다. 파스-타에 하이퍼클라우드의 다양한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고객사의 업무 환경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현할 수 있다.

파스-타와의 확장성 인증은 하이퍼클라우드가 국내 PaaS의 표준을 따름으로써 공공 클라우드의 발전에 기여하고, 전자정부 프레임워크 등의 공공 표준과 원활한 호환을 이룰 수 있음을 의미한다.

국내 공공기관은 글로벌 플랫폼 종속으로부터 벗어나 공공 표준에 맞는 상용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쿠버네티스 관련 지식이 없어도 간편하게 기관 업무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환경 조성이 가능하다.

티맥스클라우드는 이번 인증과 최근 정보통신전략위원회가 발표한 ‘제 3차 클라우드 컴퓨팅 기본 계획’을 교두보 삼아 공공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자 한다. 공공 표준과의 호환 및 확장이 가능한 하이퍼클라우드를 필두로 정부의 PaaS 및 SaaS 이용 확대 전략에 적극 대응해 다양한 공공 레퍼런스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검증된 오픈소스를 활용하여 파스-타와 함께 한국형 표준 PaaS 솔루션의 혁신을 위한 공동 연구 개발을 시행할 예정이다. 제품의 전체 소스코드를 개방하며 공공 클라우드 기술을 고도화하고 오픈소스 생태계에 기여하고자 한다.

이현욱 티맥스클라우드 대표는 “최근 정부가 IaaS에서 PaaS 및 SaaS로의 확대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라며 “하이퍼클라우드는 이번 인증을 통해 상용 플랫폼으로서의 독자 기능 뿐 아니라 공공 표준과의 호환을 실현했기에 표준성, 확장성, 상용 SW만의 특별한 기능을 원하는 공공기관에게 최적화된 클라우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혁우 기자(firstblood@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