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게임’ 열풍…제2의 ‘짜파구리’ 나올까 [언박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미국 아마존에서 달고나가 '오징어게임' 관련 상품으로 판매되고 있다. [아마존 앱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극 중에 나온 관련상품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달고나 만들기’가 해외에서 주목받는 한편, 삼양라면이 영화 ‘기생충’ 효과를 톡톡히 본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의 뒤를 이을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27일 온라인몰 옥션에 따르면 오징어게임이 공개된 지난 17일부터 일주일간 구슬치기 매출은 전월 동기 대비 860% 늘어났다. 극 중에서 구슬치기, 양은도시락, 달고나 등 과거 향수를 자극하는 소품이 등장하면서 반짝 인기를 끈 것이다.

게임 참여자들이 입고 있는 트레이닝복의 판매는 같은 기간 약 3배 늘고, 달고나 세트는 9% 증가했다. 달고나 세트는 국내에서는 이미 대중적으로 자리 잡은 상품이라 다른 상품 대비 매출이 큰 폭으로 뛰지는 않았다.

헤럴드경제

이베이에서 판매되고 있는 '오징어게임' 주인공 의상. [이베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달고나 만들기 세트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인기다. 아마존, 이베이 등 해외 e-커머스 사이트에는 달고나 세트 상품 설명에 오징어게임 화면을 사용하고 있다. 가격도 국내보다 비싸 아마존에서는 14.5달러, 이베이에서는 22.98달러에 판매된다. 유튜브 등에는 극 중 게임처럼 달고나를 만들고 잘라내는 챌린지 영상도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베이에는 양은도시락, 주인공 이정재의 게임 참가번호인 456번이 적힌 의상이 약 40달러에 올라와 있기도 하다. 트레이닝복, 숫자티셔츠 외에 핼러윈 코스튬으로 가면도 판매 중이다.

이 같은 비공식 굿즈들 외에 업계에서 직접적인 수혜를 볼 것으로 주목하는 것은 삼양라면이다. 오징어게임에는 편의점 앞에서 소주를 마시던 주인공이 안주로 삼양라면을 생으로 먹는 장면이 등장한다. 라면은 해외에서 인기가 높은 수출품목이지만 해외 소비자들은 끓여 먹는 방식에만 익숙해 극 중에서 과자처럼 수프를 뿌려먹는 방식이 소개되면서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삼양식품은 이미 ‘불닭볶음면’이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며 수출금액이 2017년 1억달러, 2018년 2억달러를 돌파했으며 올해 3억달러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삼양라면까지 가세한다면 수출 증가세는 더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영화 속 ‘짜파구리’ 열풍이 실제 매출 증대로 이어지는 효과가 상상 이상인 것을 이미 한 차례 경험했기 때문에 수혜를 누릴 상품에 더욱 관심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농심의 '오징어게임' 포스터 패러디. [농심 인스타그램]


실제로 농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수요 증가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짜파구리 효과에 힘입어 지난해 미국 법인(농심아메리카)의 라면 매출이 2502억원으로, 전년보다 26.5% 늘기도 했다.

‘기생충’ 개봉 당시 너구리가 등장하는 패러디 포스터 등 재미있는 마케팅을 선보였던 농심은 오징어게임 포스터를 패러디해 ‘오징어짬뽕’ 홍보에도 발 빠르게 나섰다. 포스터에는 이정재의 번호인 456번을 이용해 ‘4(사리곰탕), 5(오징어짬뽕), 6(육개장사발면) 그릇’ 이라는 재치 있는 문구도 적혀 있다.

헤럴드경제


oh@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