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게리 네빌 "우리가 알던 손흥민, 케인이 아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빠르게 추락하고 있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0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PL) 아스널과 6라운드 원정에서 1-3으로 졌다.

완패였다. 토트넘은 전반에만 3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아스널과 벌인 북런던 더비 역사상 가장 빠른 시간에 3골을 실점했다.

손흥민이 후반 34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골로 연결해 뒤늦은 추격을 했지만 대세를 바꾸진 못했다. 경기가 끝나고 토트넘 선수들은 고개를 숙였다.

벌써 3연패다. 시즌 개막 후 3연승으로 프리미어리그 단독 1위였던 토트넘은 11위까지 떨어졌다.

여기저기서 문제점을 지적하는 소리가 쏟아진다.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의 단조로운 전술부터 선수들의 떨어진 움직임 등 영국 현지 비판 여론이 상당하다.

가장 큰 문제는 수비다. 3연패 과정에서 무려 9실점했다. 이긴 경기에서도 주도권을 상대에게 완전히 내준 경기가 여럿 있었다.

그렇다고 공격 축구로 맞받아치는 것도 아니다. 지난 시즌 득점왕 해리 케인은 올 시즌 6경기를 치른 현재까지 골이 없다. 손흥민만이 시즌 3골로 고군분투 중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의 전설적인 미드필더이자 현재는 영국 방송 '스카이 스포츠'에서 축구 해설을 하고 있는 게리 네빌도 토트넘 공격진을 언급했다. "마치 파티의 풍선이 터진 것 같다"며 "손흥민과 케인은 에이스급 선수들이다. 상황이 나빠지면 스스로 변화를 만들 줄 알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들은 행복해보이지 않는다. 특히 케인은 비시즌 맨체스터 시티 이적에 실패한 후폭풍을 겪는 것 같다. 아스널전에서 케인은 2~3골은 충분히 넣을 수 있었다. 분명 정상 컨디션이 아니다."

"손흥민도 마찬가지다. 손흥민, 케인 둘 다 평소 실력을 보여주지 못한다. 우리가 알던 손흥민, 케인이 아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