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위스, ‘동성결혼’ 합법화…국민투표 64% 찬성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스위스에서 동성결혼 합법화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가 실시된 날인 26일 동성커플이 사진 촬영 행사를 하고 있다. 베른/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위스가 국민투표로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

스위스는 26일(현지시각) 동성결혼 합법화 허용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에서 64.1%의 지지로 합법화를 결정했다고 <에이피>(AP) 통신이 보도했다. 찬성표는 스위스의 26개 주 모든 곳에서 과반을 넘었다. 이번 투표 결과는 2007년 ‘동성간 시민결합’ 허용 이후 최대의 성소수자 인권 보호조치로 해석된다.

이번 투표에 따라 스위스에서 게이나 레즈비언 커플은 남녀로 구성된 부부와 같은 의무와 권리를 갖게 된다. 동성커플도 아이를 입양할 수 있고 동성 배우자도 시민권 획득 절차에서 이성 배우자와 같은 권리를 누리게 된다.

카린 켈러-주터 법무부 장관은 “앞으로 모든 커플이 법 앞에서 평등하게 되며 같은 권리와 의무를 갖게 될 것”이라며 이번 투표 결과를 신속히 이행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성소수자를 뜻하는 ‘엘지비티’(LGBT) 협회의 제네바연맹 공동대표인 로라 루소는 이날 성소수자의 인권을 지지하는 모임에서 “스위스와 우리에게 역사적인 날”이라며 “위대한 전진이며 몇 년 동안 기다려온 것”이라고 자축했다.

인구 850만명의 스위스는 1990년에 여성의 보통 투표권이 인정될 정도로 보수적인 나라다. 동성결혼에 관한 유럽의 지형은 동·서로 나뉘어 있다. 서부 유럽은 대부분 이미 동성결혼을 합법화했으며, 중·동부 유럽은 동성결혼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이번 투표에서 진보진영이 제기한 배당금이나 지대 같은 자본이득세의 인상은 64.9%로 부결됐다. 26개 주 모든 주에서 반대가 많았다. 스위스는 금융산업이 발달했으며, 상대적으로 세금이 낮고 전 세계 부자들의 자금 도피처로 널리 알려져 있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