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카드, ‘로카 시리즈’ 발급 100만장 돌파...“메인 카드 중 가장 빨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작년 8월 출시 이후 1년여 만에 누적 발급 장수 100만장 넘어

총 300명에 100만원 캐시백·애플워치 등 감사 이벤트 진행

인더뉴스

롯데카드 ‘LOCA(로카) 시리즈’가 출시 1년 만에 발급 100만장 돌파 기념으로 100만원 캐시백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이미지ㅣ롯데카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롯데카드 ‘LOCA(로카) 시리즈’가 출시 1년 만에 발급 100만장을 돌파했습니다.

27일 롯데카드(대표이사 조좌진)에 따르면 ‘LOCA(로카) 시리즈’ 발급 100만장 돌파 기념으로 100만원 캐시백 등 총 1억원 상당의 경품이 걸린 고객 감사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LOCA 시리즈는 지난해 8월 처음 출시된 롯데카드의 메인 상품 시리즈로, 선보인지 1년여 만인 지난 7월 말 기준 누적 발급 장수 100만장을 돌파했습니다. 이는 롯데카드가 출시한 메인 시리즈 상품 중 가장 빠른 수치입니다.

롯데카드는 LOCA 시리즈 흥행에 대한 감사의 의미를 담아 총 1억원 상당의 경품을 내건 SNS 이벤트를 마련했습니다. 오는 10월 22일까지 LOCA 시리즈를 주제로 한 게시물을 필수 해시태그를 포함해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 추첨을 통해 1등 LOCA 시리즈 100만원 캐시백(50명), 2등 애플워치 시리즈 6(50명), 3등 롯데백화점 10만원 모바일 상품권(200명) 등 총 300명에게 경품을 증정합니다.

1등 캐시백 당첨자의 경우 이벤트 종료일 기준 LOCA 시리즈 소지자여야 하며, 당첨자 발표 후 소지한 LOCA 시리즈 결제 대금이 100만원 이상이면, 결제 대금 차감을 위한 100만원 캐시백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롯데카드 공식 인스타그램 및 페이스북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한편, LOCA 시리즈는 업계 최초로 ‘세트(Set) 카드 시스템’을 적용해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한 카드인데요. 실적과 혜택이 ‘세트’로 연결된 ‘두 장’의 카드를 발급 받으면 모든 가맹점에서의 범용 혜택과 자주 이용하는 가맹점에서의 맞춤형 혜택을 모두 누릴 수 있습니다.

특히, 두 카드의 실적을 하나로 합산해 주고 한 장의 카드만 사용해도 고객이 받을 수 있는 가장 큰 혜택을 롯데카드가 알아서 계산해 적용해줘 복잡한 고민을 싫어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실제로 기존 다른 카드를 사용하던 회원 중 LOCA 세트로 교체발급한 회원의 전후 혜택 변화를 비교해본 결과 월 평균 인당 혜택이 54.2%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LOCA 시리즈는 쇼핑·오토·헬스·커피·교육 등 업종별 세분화된 혜택은 물론 2030 선호 혜택을 강화한 ▲‘LOCA 100(로카 백)’ ▲금융 서비스 이용 고객을 위한 ‘LOCA MONEY(로카 머니)’ ▲지역 특화 혜택을 담은 ‘LOCA in BUSAN(로카 인 부산)’ 등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한 추가 라인업을 지속 출시하며 전 연령층에서 골고루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LOCA 시리즈 이용고객의 연령대별, 성별 주 이용업종을 분석해본 결과 ‘LOCA for Shopping(로카 포 쇼핑)’은 40~50대 여성 고객이 마트에서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LOCA for Auto(로카 포 오토)’는 30~40대 남성이 주유소에서, ‘LOCA for Health(로카 포 헬스)’는 50대 여성이 병원에서, ‘LOCA for Coffee(로카 포 커피)’는 20~30대 고객이 커피숍과 배달앱에서, ‘LOCA for Edu(로카 포 에듀)’는 40대 여성이 학원에서, LOCA 100은 30대 여성이 온라인 가맹점에서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LOCA 시리즈는 고객의 슬기로운 소비 생활을 돕겠다는 의미를 지닌 롯데카드의 BI(Brand Identity)가 처음으로 적용된 상품이다”며 “고객의 많은 사랑과 관심 덕분에 100만 달성이라는 의미 있는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2013~2021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