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조2000억 광주첨단3지구 논란…특정업체 단독 참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모 일주일 앞두고 고위직 미팅, 결국 해당업체 단독 참여

광주도시공사, 오는 30일 평가위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헤럴드경제

1조2000억원이 투입되는 광주첨단3지구 개발사업이 외압 의혹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광주도시공사는 인공지능산업단지 조성공사를 위해 지난 23일 도로를 폐도할 예정이었으나 주민반발로 일정을 연기했다. 서인주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광주시와 광주도시공사가 추진중인 1조2000억원 규모의 첨단3지구 조성사업에 뒷말이 무성하다.

광주도시공사가 특정업체에만 유리한 배점표로 ‘사전내정설’이 제기된데 이어 공모를 일주일여 앞두고 광주시 고위직과 대기업 건설사간 만남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이 업체는 광주도시공사가 추진중인 첨단3지구 3공구 개발사업에 단독으로 참여했다. 오는 30일 평가심의위원에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유력한 상태다. 광주도시공사는 단독컨소시엄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홈페이지 공모를 통해 선발된 9명의 심사위원이 평가를 진행한다.

민간위탁개발 형태로 진행되는 3공구 사업은 토지개발 후 아파트와 상업시설을 분양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선정업체는 계약금 형태로 3700여억을 광주도시공사에 선지급해야 한다. 실제 공사는 2~3년후에 진행하지만 수천억원을 일시금으로 사전 납부하는 방식이다.

이와관련 해당업체는 지난 14일 광주시를 찾아 경제산업분야 담당 직원과 고위공무원을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업체는 광주시가 지난해부터 추진했던 또다른 대형개발사업에 참여했지만 사업방식을 놓고 법적다툼을 이어가는 중이다.

일각에서는 여론에 떠밀린 광주시가 대형사업 실패 책임을 민간으로 떠넘겼고 협의안을 찾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행정소송이 제기되면서 분노를 표출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때는 광주도시공사가 첨단3지구 개발사업대행사로 특정업체를 염두해 두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을 때다.

실제 광주시는 이 사업을 담당했던 투자유치과 A사무관을 작년연말 타부서로 인사조치했다. A사무관은 지난 17일 돌연 퇴사했다.

첨단3지구 개발사업은 문재인대통령의 호남대표 공약 중 하나로 130만㎡에 인공지능산업단지와 아파트, 상업시설 등을 구축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광주시 산하기관인 광주도시공사가 사업을 담당하며 아파트 분양 등 수익성이 높은 3공구 위탁사업자를 공모하는 단계다.

한편 5000억원 사업비가 확보된 인공지능산업단지는 지난 23일 도로폐쇄 등 공사를 앞두고 주민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다. 감정평가 과정에서도 주민대책위와 비대위간 첨예한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헤럴드경제

인공지능산업단지 등 1조2000억 규모의 광주첨단3지구 개발사업이 주민갈등, 사전내정설 등으로 논란을 겪고 있다. 사진은 개발계획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산업계 한 관계자는 “광주시가 민간투자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 없이 대형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행정소송 등 자충수를 두고 있다” 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무리하게 사업을 추진하다 보니 갑질발언, 밀어주기, 공무원 퇴사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내부사정에 밝은 전직 공무원 B씨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이용섭 광주시장이 치적쌓기를 위해 성급하게 사업을 밀어붙이는 면이 있다” 고 귀띔했다.

광주도시공사 전략사업팀 관계자는 “광주시 외압은 없다. 문제가 있다면 수사를 받게 될 것” 이라며 “중앙공원 등 여타 사례와 마찬가지로 기준점수를 넘으면 우선협상대상자와 계약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광주시 고위직 관계자는 “업체와 만난 사실은 있다. 하지만 당시 첨단3지구 개발사업에 참여했다는 사실은 전혀 몰랐다” 며 “첨단3지구 개발과정의 의혹은 근거없는 소설일 뿐이다. 전혀 문제될 게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sij@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