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유플러스-휴맥스모빌리티, 모빌리티 사업 협력 맞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왼쪽)과 김태훈 휴맥스 사장이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아련 기자 = LG유플러스는 모빌리티 사업 확대를 위해 휴맥스모빌리티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휴맥스모빌리티는 카셰어링(카플랫, 피플카), 주차장운영(하이파킹)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기업이다. 하이파킹은 국내 주차장 운영사업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선도서비스다. 또한 휴맥스모빌리티는 셋톱박스와 비디오/네트워크 게이트웨이 분야의 글로벌 선두 회사인 휴맥스의 자회사다.

휴맥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서비스의 거점인 주차서비스를 중심으로 카셰어링, 전기차 충전, 주차설비, 주차장비, 주차정보 등 연계서비스와 공유주방, 인공지능 재활용 자원 회수 로봇 등 빌딩 내 부가서비스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휴맥스모빌리티의 카셰어링용 차량에 5G·LTE 등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스마트시티 실증사업을 확대하는 등 협력관계를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휴맥스모빌리티의 주차장, 카셰어링, 킥보드 등의 서비스를 LG유플러스 고객에게 제공하는 등 양사간 협력을 통한 사업기회를 함께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휴맥스모빌리티와의 지분투자를 단행해 협력관계를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휴맥스모빌리티와의 제휴를 통해 5G 관련 사업기회를 모빌리티 분야로 확장하는 발판을 삼 신성장 동력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