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기도내 중.고교생 3명 중 2명, "청소년 대리입금 문제 심각" 인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리입급’ 실태조사 결과 발표...응답자 66% ‘심각' 응답

도, 내달 청소년 대상 소비자 교육...피해 예방 대책 마련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리입금 인지도와 대리입금 문제 심각성 인식 조사결과 도표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내 중·고교생 3명 중 2명은 최근 청소년들을 상대로 성행하고 있는 고금리 불법대출인 '대리입금'(댈입)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이에 따른 피해 방지 교육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도는 지난달 9일부터 이달 2일까지 도내 소재 중 2학년부터 고교 2학년까지 재학생 3359명(남학생 1876명, 여학생 1483명)을 대상으로 한 ‘청소년 불법대출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응답자의 66%는 청소년 대리입금 문제에 ‘심각하다’(매우 13%, 대체로 54%)고 답했다. ‘심각하지 않다’는 34%(전혀 4%, 별로 30%)였다.

이번 조사 전 대리입금을 인지하고 있던 인원은 전체 21%(699명)였으며 이들은 친구 등 주변 사람(31%) 혹은 유튜브(29%), 페이스북(26%), 트위터(24%) 등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대리입금을 알았다고 응답했다.

대리입금을 직접 이용한 적이 있는 인원은 15명(0.45%)으로 남학생 6명과 여학생 9명이었으며 이들은 주로 연예인 굿즈(상품)나 콘서트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10명) 대리입금을 이용했다. 게임 아이템 결제, 스포츠 도박 사이트 이용 등의 사유도 있었다.

이용 횟수를 보면 절반가량인 7명(2회 4명, 3회 1명, 5회 2명)이 대리입금을 재차 찾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은 1000원에서 10만원까지 다양한 금액을 빌렸다.

1000원을 빌린 A학생은 수고비(사례비)‧지각비(연체료)로 2000원(이자율 200%)을 냈으며 10만원을 빌린 B학생은 수고비‧지각비로 10만원(이자율 100%)을 지불했다.

이런 고금리 대출 행위를 겪었지만 이용자 15명 중 11명은 대리입금의 이자율이 낮거나 적정하다고 답했으며 대리입금을 연체한 12명 중 3명은 대리입금 업자가 가족에게 연락하거나 개인정보를 빌미로 협박하는 등의 피해까지 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전체 응답자(3359명)는 관련 지원 대책으로 △불법 대리입금업자 처벌 강화(41%) △범죄자와 차단 등 피해 청소년 보호 지원(29%) △피해구제를 위한 상담 지원(14%) △무기명 신고 안내(14%) 등을 제시했다.

도는 이에 따라 내달부터 도내 청소년 대상 소비자 교육을 실시할 예정으로 교육은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를 통한 피해상담 및 구제 절차 등 대리입금을 비롯한 불법 대출 피해예방 내용을 중점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교육청 협조 속에서 1차 표집된 도내 38개 중․고등학교 재학생 2만7215명 중 만 14세 미만인 중 1학년과 고 3학년을 제외한 후 조사에 참여한 3,35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69%p다.

한편 ‘대리입금’이란 청소년을 대상으로 트위터나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이돌 상품이나 게임 아이템 등을 구입할 돈을 빌려주고 수고비(이자) 등을 받는 행위를 말하며 줄여서 ‘댈입’이라고 표현한다.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 sih@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