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실트론, 재활용률 98%로 UL 인증 획득…업계 최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SK실트론이 획득한 UL의 폐기물 매립 제로 골드 인증. /SK실트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도체 웨이퍼(원판) 제조기업 SK실트론은 27일 글로벌 안전인증기업 UL의 ‘폐기물 매립 제로’ 골드(Gold) 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업계 최초로 해당 등급을 받은 데 이은 두번째 인증이다.

SK실트론에 따르면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은 UL이 매년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총 폐기물 중 재활용 할 수 없는 것을 제외하고, 재활용률을 수치화해 우수한 사업장에 플래티넘(재활용률 100%), 골드(95~99%), 실버(90~94%) 등 3단계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SK실트론은 지난 5월 구미 제3공장에 대한 골드 등급을 획득횄고, 이번에는 구미 제2공장에 대한 골드 등급 인증을 받았다. 두 공장 모두 재활용 100%에 가까운 재활용률 98%를 달성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SK실트론 측은 “이번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획득은 일본, 대만, 유럽 등에 위치한 반도체 실리콘 웨이퍼 업계 중 최초이자 유일한 사례다”라고 했다.

SK실트론의 이번 인증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따른 것으로, 앞서 지난해 회사는 제조공정 중 필요한 에너지를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100% 대체해 기후변화에 대응하자는 RE 100캠페인에도 참여하고 있다. 또 올 초 전 제품에 대한 영국 카본 트러스트의 탄소 발자국 인증도 얻었다.

SK실트론은 내년 상반기 중 남은 1공장에 대한 UL 골드 등급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연말쯤에는 카본 트러스트 물 발자국 인증도 추가 획득할 것으로 예상된다.

장용호 SK실트론 사장은 “UL 인증 획득은 환경 분야 3대 중점영역 중 하나인 토양 환경 개선의 일환으로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진정성을 갖고 전 구성원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다”라며 “ESG 경영을 더욱 고도화해 SK실트론만의 차별적인 ESG 리더십을 갖춰 반도체 웨이퍼 생태계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했다.

박진우 기자(nicholas@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