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HO ‘코로나 기원 조사’ 재개 추진··· ‘우한 실험실' 또 뒤지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기원 조사 재개 추진···새 조사팀 곧 구성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19 기원에 관한 조사 재개를 추진한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에 있는 실험실에서 유출됐다는 의혹 역시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 시간) WHO가 코로나 19 조사 재개를 위해 바이오 보안 전문가, 유전학자, 바이러스의 '종간 감염'에 정통한 동물 질병 전문가 등 20여명의 과학자로 새 조사팀을 꾸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중국과 그 밖의 다른 지역에서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새 증거를 찾을 조사팀 모집에 수백명이 지원했고, 이번주 말까지 선발 절차가 끝날 예정이다.

새 조사팀 구성은 미국과 서방 국가들이 WHO에 코로나19 기원 조사의 재개를 압박하는 가운데 내려진 결정이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에게 공개적 또는 사적으로 조사 재개를 요구하면서 최소 1명 이상의 미국인 전문가를 포함시킬 것을 압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WHO 1차 조사팀은 총 10명으로 꾸려진 바 있으며, 전원 비(非)미국 출신 전문가이었다. 이들은 올해 초 중국 측과 합동 조사를 통해 코로나 19가 중국 우한 실험실에서 유출됐을 가능성 등을 조사했지만 뚜렷한 결과를 내놓지 못했다. ‘중국 측이 제공한 데이터는 중요한 문제에 대한 답을 내리기에 부족하다’는 이유였다. 이후 조사는 중단된 상태였다.

그러나 WSJ는 2차 조사는 1차 때와 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임 도전을 공식화한 테워드로스 총장으로서는 누구보다도 미국의 지지가 절실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WHO가 지난해 코로나 19 발병 초기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선언을 주저한 것을 두고 테워드로스 총장이 ‘중국을 의식한다'는 비판이 거세게 인 바 있다. 그런 만큼 코로나 19 조사 재개를 통해 미국 표를 얻으려 한다는 것이다.

다만 실험실 유출설을 강하게 부인하는 중국이 WHO 조사팀의 자국 내 활동을 허용할지는 미지수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 유엔 총회 연설에서 "중국은 과학에 근거한 기원 추적을 계속 지지하고 관여하겠지만, 어떤 형태로든 정치공작에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양준 기자 mryesandn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