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게임 노출피해 번호, 1억에 사겠다"…허경영, 본인 번호도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선출마를 선언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허경영게임에 참가하라"며 자신의 전화번호를 공개했다.

허 명예대표는 26일 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의 휴대폰번호 노출 사고 논란을 언급하며 "일반 사람한테 전화해서 힘들게 하지 말고 허경영게임에 참가하라"며 "룰은 간단하다. 당선 후 긴급재정명령이 발동되고 2달 내로 1억원이 지급된다"고 말했다.

허경영게임이란 '허경영 득표율 50% 이상 당선 시 18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억원+매월 150만원을 지급하겠다'는 공약이다.

그는 또 다른 글을 통해 '오징어게임'에서 노출된 휴대폰 전화번호를 1억원에 사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허 명예대표는 "오징어게임의 명함속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께서 심각한 장난전화 피해를 받으신다고 들었다"며 "(노출된) 그 번호를 제가 1억원에 사겠다"고 말했다. 이어 '허경영게임은 생각을 바꾸면 가능하다'는 태그를 달았다.

한편 오징어게임에서는 게임 참가자가 한 명함을 건네받는 장면에서 8자리 전화번호가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피해자 A씨는 언론인터뷰를 통해 "24시간 문자와 전화가 쉴 새 없이 온다"며 "욕설 전화가 걸려오기도 했고, '오징어게임에 참가하고 싶다'는 황당한 내용의 문자메시지까지 받았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드라마 제작사 측이 A씨 측에 100만~500만원을 피해 보상금 형식으로 제안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