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애플, 포항공대와 손잡고 한국에 앱개발 아카데미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2022년 포항에 문을 여는 한국 첫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 예상 이미지. [사진 제공 = 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경상북도, 포항시, 포항공과대학(POSTECH, 포스텍)과 손잡고 한국 첫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와 애플 최초의 '제조업 연구개발(R&D) 지원센터'를 내년부터 운영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애플 측은 이번 발표가 지역간 경제적 발전과 혁신을 강화하기 위한 애플의 주요 투자 일환이라고 밝혔다.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는 프로젝트 기반으로 전세계 iOS(애플 운영체제) 앱 생태계에서 기업가, 개발자, 디자이너를 꿈꾸는 이들이 앱을 개발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다. 2013년 브라질에 처음 개설했고, 지금까지 전세계에 12개가 넘는 아카데미를 열었다. 2021년 이후 신규 아카데미는 하나는 한국에, 다른 하나는 미국 최초로 미시간 디트로이트에 문을 열 예정이다.

한국 아카데미는 19세 이상 한국 거주자라면 학력이나 코딩 경력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선정된 학생은 9개월 과정으로 진행하는 애플 교육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받는다. 연간 200명씩을 선발할 프로그램 신청 접수는 내년 봄학기 개소를 앞두고 수개월 내 이뤄질 예정이다. 애플 iOS 생태계는 한국에서 20만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제조업 R&D 지원센터는 전국의 제조 중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신 스마트 기술과 친환경 기술에 대한 최첨단 트레이닝을 지원한다. 애플이 전 세계에서 최초로 한국에 도입하는 제조업 R&D 지원센터는 국내 제조 중심 중소기업에게 애플의 전문가와 장비들을 직접 연결시켜 중소기업이 자사의 기술과 공정, 제품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윤구 애플코리아 제너럴 매니저는 "애플은 한국에서 함께 해온 오랜 역사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끼고, 미래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게 될 의미 있는 투자를 확장하게 됐다"며 "(디벨로퍼 아카데미와 R&D 지원센터로) 한국 개발자와 기업가, 학생들에게 핵심적인 기술과 지식을 공유함으로써 국가적인 경제적 기회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애플의 투자는 경상북도 지역은 물론 전국적으로 경제적 기회를 발굴하게 될 것이며, 앞으로의 협업을 통해 이 지역에 새로운 산업을 키우고 일자리를 만들어내기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이번 선정은) 국가와 세계에 이바지할 미래 지도자를 양성하기 위해 최첨단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려는 포스텍의 그동안의 헌신에 기초한 것"이라며 "이 같은 계획은 한국의 기업가, 학생, 중소기업에게 새로운 배움과 진로에 대한 기회를 선사하고 세계 경제에서 한국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애플은 전국의 학교, 지방 교육청과 협력해 수천대의 아이패드도 전국의 학교와 저소득층 가정에 공급할 예정이다. 애플 교육 프로그램인 '누구나 코딩을 할 수 있다(Everyone Can Code)' 등도 교사들을 위한 지원자료와 함께 내년부터 한국어로 제공된다.

[이승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