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상희 국회부의장, '장애인 스마트폰 개통 피해 근절' 토론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8일 개최…스마트폰 관련 계약 피해 가장 커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장애인 스마트폰 개통 피해 근절을 위한 논의의 장이 마련된다. 피해 사례를 공유하고 제도개선을 통한 피해 근절 방안이 모색될 예정이다.

아이뉴스24

김상희 국회부의장(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8일 장애인 스마트폰 개통 피해 근절을 위한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다. [사진=김상희 의원실]



김상희 국회부의장(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8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348호에서 '장애인 스마트폰 개통 피해 근절을 위한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7일 발표했다.

김상희 국회부의장, 홍익표, 강선우, 서영석, 최혜영 국회의원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최근 장애인을 상대로 짧은 기간 동안 통신기기를 반복적으로 개통시키거나, 태블릿PC, 스마트워치 등을 끼워팔아 장애인에게 금전적‧정신적 피해를 가중시키는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 장애인소비자피해상담센터에는 2020년 12월부터 올해 7월까지 8개월간 70건 이상의 피해사례가 접수됐고, 발달장애인, 시각장애인 등을 중심으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가족 모두가 신용불량자로 전락하거나, 명의도용, 폭력, 협박, 갈취 등의 범죄로 피해가 확대되는 등 그 정도가 대단히 심각한 상황으로 나타났다.

최근 특정후견인 22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발달장애인에게 계약상 피해가 가장 심각한 사안이 바로 '스마트폰 관련 계약'인 것으로 조사됐다. 일상에서 없어서는 안될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한 스마트폰이지만, 의사결정능력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는 일부 장애인에게는 큰 재정적 피해를 가져다줄 수 있는 위험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상희 부의장은 "누군가의 악의적 의도로 장애인이 스마트폰을 개통하여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는 사례를 근절하기 위해 우리 국회가 나서야 할 시점"이라며 "이번 사안은 국회가 해결해야 할 민생과제인 만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께서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장애인 스마트폰 개통 피해 사례를 공유하고, 추가 피해 근절을 위한 통합적 제도개선 방안이 모색될 예정이다.

토론회의 발제는 김태표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 사무총장과 윤태영 아주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맡는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백종환 에이블 뉴스 대표가 좌장을 맡고, 피해당사자 가족 안현정 씨의 모두 발언 이후 손선혜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 부장, 김성연 장애인차별금자추진연대 사무국장, 양승국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팀장, 이정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이용제도과 과장. 신용호 보건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 과장이 패널로 참여한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