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HO, 코로나 기원 조사 재개... 2기 조사단 곧 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20여명 새 조사단 주말까지 선발 종료"
한국일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중단 상태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조사 재개를 추진한다. 미국과 동맹국이 WHO에 조사 재개를 압박하는 가운데 연임 도전을 공식화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이 미국의 지지를 얻기 위한 행동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WHO가 실험실 안전과 바이오보안 전문가, 유전학자, 바이러스의 '종간 감염'에 정통한 동물 질병 전문가 등 20여명의 과학자로 새 조사단을 꾸릴 것이라고 전했다. WSJ는 중국과 그 밖의 다른 지역에서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새 증거를 찾을 조사팀 모집에 수백명이 지원했고, 이번주 말까지 선발 절차가 끝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꾸려지는 2기 조사단은 코로나19를 일으킨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유출됐는지 여부에 관한 조사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WSJ는 전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에게 공개적 또는 사적으로 조사 재개를 요구하면서 최소 1명 이상의 미국인 전문가를 포함시킬 것을 압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1기 조사단은 코로나19의 ‘원점’ 격인 중국 우한을 방문하는 등 활동을 했지만 이후 해산됐다. 이들은 전원 미국 출신이 아닌 전문가들로, 실험실 유출 가능성이 극히 낮다고 판단한 바 있다. 다만 이들은 중국 당국이 혈액은행 샘플을 분석하고 초기 감염의심 사례를 추가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임 도전을 공식화한 거브러여수스 총장으로서는 누구보다도 미국의 지지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그간 그를 둘러싸고 불거졌던 ‘친중’ 논란을 떨쳐내고 미국의 지지를 얻어야 안정적으로 연임에 성공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이를 뒷받침하듯 중국이 제기한 미국 포트데트릭 실험실 조사에 대해 거브러여수스 총장이 반대하고 있다고 WSJ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재까지 거브러여수스 총장 이외의 다른 후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