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野, 언론중재법 최종 담판... 오늘 본회의 상정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야가 27일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를 놓고 최후 합의에 나선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본회의 일정 안건 등을 논의한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와 ‘8인 협의체’에 참여했던 의원 각각 2명 총 8명이 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여야는 지난달 31일 언론중재법 여야 8인 협의체를 구성해 개정안을 마련한 뒤 27일 본회의에 상정하기로 합의했지만, 최종 합의안을 내지 못했다.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양당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참석한 추가 회동에서도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

여당은 그간 27일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언론중재법을 강행 처리한다는 방침이었지만, 청와대는 여러 차례 강행 처리에 난색을 표해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 방미 후 귀국하는 기내 기자간담회에서 “언론이나 시민단체나 국제사회에서 이런저런 문제제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점들이 충분히 검토될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이린 칸 유엔 의사·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도 기자간담회를 갖고 언론중재법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한 바 있다. 박 의장 역시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27일 상정에 부담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이 강행 처리를 시도할 경우 국민의힘은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발동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29일에도 본회의가 예정돼있어 여야가 추가 협상을 이어갈 가능성도 있다.

[김경화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